연예

오산하, 윌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 등록 2017-03-31 오전 8:48:19

    수정 2017-03-31 오전 8:48:19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배우 오산하가 윌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윌엔터테인먼트는 31일 이같이 밝히며 맹활약을 예고했다.

오산하는 2006년 KBS2 ‘연어의 꿈’으로 데뷔했다. 신인임에도 주연으로 파격 캐스팅되며 눈길, 이후 KBS2 ‘우리를 행복하게 하는 몇 가지 질문’, ‘오빠와 미운 오리’ 등에 출연하며 꾸준한 연기활동을 펼쳤다.

영화 ‘악마를 보았다’ 속 이병헌의 약혼녀로 등장, 짧은 분량에도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이후 영화 ‘신이 보낸 사람’, ‘울지 않기로 결심한 날’에 출연했으며 연극 ‘급매 행복아파트 천사호’와 뮤지컬 ‘우리동네’, ‘진짜진짜 좋아해’, ‘담배가게 아가씨’ 등 다방면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활약한 바 있다.

윌엔터테인먼트는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장점인 오산하는 어느 캐릭터로도 변신 가능한 다각적 매력까지 갖추고 있어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라며 “다양한 면모가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