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입수한 첩보에 따르면"...유재수·조국 엮는 檢 비판

  • 등록 2019-11-27 오전 12:15:00

    수정 2019-11-27 오전 9:01:29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비위에 대한 검찰 수사를 언급하며 “입수한 첩보에 따르면 검찰이 별건으로 청와대 인사수석실을 치려는 움직임도 있다”라고 말했다.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검찰의 칼끝은 청와대와 여권을 향하고 있다. 그의 비위 의혹에도 아무런 조치 없이 국회 정무위 수석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지낸 데 것이 이른바 ‘윗선’의 비호에 의한 것인지 들여다보는 것이다. 이러한 의혹의 핵심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이다.

검찰은 이미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등 당시 청와대 감찰 라인을 불러 ‘윗선’의 감찰 무마 지시가 있었는지 조사했으며, 감찰 무마 의혹의 핵심인 당시 조국 민정수석 개입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직접 소환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 캡처)
유 이사장은 지난 26일 재단의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취재한 바에 따르면 조국 전 민정수석은 유재수 씨와 일면식도, 아무 관계도 없다”며 “유 씨가 참여정부 때 파견근무를 장기간 했던 것도 조 전 수석은 몰랐고, 둘이 통화한 적도 없고 전화번호도 모르는 관계”라고 밝혔다.

이어 “당시 감찰 과정에서 골프채, 항공권 등이 문제가 됐지만 많은 액수는 아니었고, 시기 문제도 있어서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조 전 수석 3명이 회의를 해서 ‘비교적 중한 사건은 아닌 것 같다’고 합의가 돼서 종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에서 계속 다루면 유재수란 공직자의 비리에 관한 것이고, 서울중앙지검에서 가져가면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공격하는 것이라서 차원이 다르다”며 “조국을 잡기 위해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수사하려고 하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어 “지금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공소사실 중에서 (조 전 장관과) 연결할 수 있는 것은 두 개뿐이라 (조 전 장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치기도 어렵고, 기소해도 공소 유지나 유죄 선고 가능할지 회의가 많이 있어 볼륨을 더 키울 필요가 있다”며 “이것(유 전 부시장 사건)으로 하면 직무유기 혹은 직권남용으로 같이 엮을 수 있어서 서울중앙지검에서 가지고 가려고 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그는 또 “국회의원 비리에 관한 첩보를 모으고 있다는 첩보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 전 부시장의 구속 여부는 27일 결정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