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긴 종목 3대 키워드 ‘실적·테마·M&A’

'기생충·코로나19' 테마주 최대 80% 올라
실적 좋은 기업도 주가 50% 넘게 '껑충'
증시 약세 땐 테마주부터 급락…'묻지마 투자' 말아야
  • 등록 2020-02-28 오전 12:20:00

    수정 2020-02-28 오전 12:20:00

[이데일리 박종오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공포에 증시도 얼어붙었지만 꿋꿋하게 주가 상승을 보인 종목에 투자자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코로나19를 이긴 주식의 3대 키워드는 ‘실적, 테마주, 인수·합병(M&A)’으로 요약할 수 있다. 하지만 ‘묻지 마 테마주 투자’가 약세장에서 자칫 손실로 이어질 가능성도 적지 않아 투자자들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그래픽=이동훈 기자)
◇코로나 사태에도 테마·실적주 등 주가 50% 넘게


27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달 20일부터 이날까지 코스닥 시장에서 주가가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바른손(018700)으로 나타났다. 이 회사 주가는 1월 20일 1주당 2060원에서 현재 3825원으로 한 달여 사이 85.7% 급등했다.

바른손은 영화 ‘기생충’ 제작사인 바른손이앤에이(035620)가 지분 32.5%(지난해 말 기준)를 보유한 자회사다. 기생충이 지난 9일(현지 시각)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르자 이른바 ‘기생충 테마주’로 주목받았다. 주가도 이달 들어서만 4거래일 연속 상한가(30%)를 기록하며 껑충 뛰어올랐다.

바른손 다음으로 가격 상승 폭이 큰 종목은 랩지노믹스(084650)다. 유전자 검사 전문업체인 이 회사는 지난 20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할 수 있는 진단 키트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히며 ‘코로나19 테마주’에 이름을 올렸다. 현재 주가는 9590원으로 지난달 20일보다 80.9% 상승했다. 최근 국내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증시가 약세로 돌아섰지만, 이 회사엔 감염병 확산이 오히려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온라인 교육 업체인 아이스크림에듀(289010)도 같은 기간 주가가 무려 59% 급등했다. 주식 가격이 본격적으로 오름세를 탄 것은 정부가 초·중·고 개학 연기를 결정한 이후다. 온라인 교육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며 뒤늦게 코로나19 테마에 올라탄 것이다.

엘앤씨바이오(290650), 우주일렉트로닉스(065680), 에코프로비엠(247540) 등은 최근 발표한 경영 실적 등이 주가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기·전자 부품 제조업체인 우주일렉트로닉스는 신제품 수요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영업이익(159억원)과 당기순이익(107억원)이 1년 전보다 무려 2084%, 2168% 급증했다.

에코프로비엠의 경우 최근 대기업인 SK이노베이션(096770)과 4년간 2조7413억원 규모 전기차 배터리용 소재 공급 계약을 맺으며 주가 상승에 불이 붙었다. 회사의 1년 치 매출액의 약 5배에 달하는 초대형 수주 실적을 올리며 향후 실적 전망에 청신호가 켜진 것이다.

네이블(153460)커뮤니케이션즈, 케이피에스(256940) 등은 회사의 경영권 다툼이 주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한 사례다. 회사를 인수하려는 쪽과 방어하려는 쪽이 신경전을 벌이며 지분 매수 경쟁에 나설 것이라는 예상과 새 최대 주주를 향한 기대감 등에 주가가 뛰어올랐다는 얘기다.

◇확진자 급증에 테마주 급락…실적주는 ‘주가 꿋꿋’

27일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마스크를 쓴 딜러가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눈에 띄는 점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기 시작한 지난 20일 이후의 주가 흐름이다.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형) 공포가 확산하며 코스피·코스닥 모두 주가가 급락하자 뒤늦게 코로나19 테마주로 꼽힌 온라인 교육주 등을 제외한 기존 테마주 주가도 함께 폭락했다. 기생충 테마주인 바른손의 이날 종가가 지난 19일 종가 대비 29.4% 하락한 것이 대표적이다.

반면 실적주들은 같은 기간 주가가 찔끔 내리는 데 그치며 주가 방어에 성공하는 모습이다. 윤혁진 SK증권 중소성장기업분석팀장은 “테마주는 대부분 특별한 이유 없이 주가가 오르다가 테마(재료)가 꺾이면 주가도 모두 제자리로 돌아가거나 그 이하로 내려간다”면서 “반대로 실적주는 시장이 약세일 때 오히려 안정적인 실적을 보고 투자 수요가 몰려 주가가 오르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