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의사당대로1]김경수 실형 확정 후폭풍…여야 입장 엇갈려

댓글 직격탄 맞았던 안철수 격앙…“범죄수익으로 집권”
與 “어차피 이길 선거” vs 野 “금메달 후보 도핑해도 되나”
야권 일제히 文 대통령 사과 요구
  • 등록 2021-07-24 오전 7:00:00

    수정 2021-07-24 오전 7:00:00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이번 주 정치권은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의 댓글 조작 공모 혐의에 대한 대법원의 유죄 판결로 떠들썩했다. 김 전 지사는 2017년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현 여권에 우호적인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 ‘드루킹’ 김모씨와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업무방해)로 지난 21일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2년형을 선고받았다.

이를 두고 야권은 ‘사필귀정’이라며 대법원 판결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보인 반면, 여권은 어차피 이길 선거였다며 김 전 지사를 옹호하는 모습이다.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는 제19대 대선에서 현 여권에 우호적인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 ‘드루킹’ 김모씨와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업무방해)로 지난 21일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2년형을 선고받았다. 김 전 지사가 이날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安, 댓글 후 지지율 하락”

야권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그도 그럴 것이 안 대표는 19대 대선 당시 문 대통령과 악연이 있다. 당시 문재인 후보와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었지만, 드루킹 일당의 댓글 조작으로 지지율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당시 드루킹 일당은 ‘안초딩’(안철수+초등학생), ‘갑철수’(갑질+안철수), ‘MB(이명박 전 대통령) 아바타’ 등의 부정적인 이미지의 댓글을 달았다.

안 대표는 지난 22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댓글 조작 범죄 수익으로 집권한 정권”이라며 문재인 정권을 쏘아붙였다.

같은 당 권은희 원내대표는 “민주주의에 대한 배신”이라고 지적했고, 이태규 의원은 “사기범죄로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은 자격을 잃었다”고 평가했다.

국민의힘도 가세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같은 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지사는 문 후보의 대선 당시 수행비서로 거대한 범죄를 단독으로 저질렀을리 없다”면서 “이 사건의 몸통은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이날 “여론 조작의 최종적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지금까지 침묵을 지키는 건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김 전 지사가 누굴 위해 그런 일을 했는지 온 국민이 다 안다”고 꼬집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노진환 기자)


윤건영 “압도적 승리…그런 일 할 이유 없어”

그러나 여권에서는 댓글 조작 여부와 관계없이 어차피 문 대통령이 이겼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후보가 홍 후보에게 17% 포인트라는 압도적인 차이의 승리를 거뒀는데, 그런 일을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국민의당은 즉각 반발했다. 권은희 원내대표는 “양강 구도를 깨뜨리고, 주요 승부처마다 판세를 뒤엎는데 댓글 조작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도 “김 전 지사는 ‘진실은 제자리로 돌아온다’라는 헛소리를 하고, 민주당은 ‘지난 대선은 문후보의 승리가 예견된 선거’라며 방어를 하느라 안간힘을 쓰고 있다”면서 “어차피 금메달을 딸 올림픽 유력 후보라면 스포츠 도핑을 해도 상관없다는 주장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야권은 일제히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안 대표는 “김 전 지사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댓글 조작을 지시해서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문 대통령은 입을 닫고 있다”면서 “최측근이 세계 민주주의 역사상 최대 규모의 여론조작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범죄를 저질렀고, 그 범죄로 가장 큰 이득을 본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인데도, 아무런 입장도 반응도 없다. 주권을 빼앗기고 알 권리를 박탈당한 국민께 사과하라는 제 요구에 아무런 답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댓글조작 공모 혐의에 대한 대법원 유죄 판결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 대표는 지난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 당시 했던 말을 그대로 드린다. 청와대가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지사 판결은 충격이 아니었다. 하지만 민주당 대권주자들과 당직자들이 일제히 김 지사의 범죄행위에 대해 옹호에 나선 것은 충격이었다”며 “정치적 피해를 입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포함해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라. 경남도민에 입힌 피해에 대해서 사과하라. 마지막으로 선거의 공정성을 침해한 것에 대해 국민에 지은 죄를 사과하라”고 쏘아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