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9타 줄인 파울러 선두, 10타 줄인 매킬로이 2위 추격[여기는 PGA]

PGA 투어 더CJ컵 3라운드 파울러 2타 차 선두
매킬로이 10타 줄이면서 2타 차 2위로 우승 경쟁
강성훈 14위, 김성현 17위, 임성재 30위 '톱10' 노려
  • 등록 2021-10-17 오전 10:55:11

    수정 2021-10-17 오전 10:55:11

리키 파울러가 15번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라스베이거스(미국)=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리키 파울러(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CJ컵@서밋(총상금 975만달러) 셋째 날 ‘무빙데이’에서 불꽃타를 휘두르며 마지막 날 챔피언조에서 우승을 다툰다.

파울러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더서밋 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9개 쓸어 담는 무결점 경기로 9언더파 63타를 쳤다. 중간합계 21언더파 195타를 기록한 파울러는 2타 차 단독 선두로 나섰다.

파울러의 경기도 빛났지만, 이날 3라운드에선 전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도 하루 동안 10타를 줄이면서 파울러에 2타 뒤진 2위에 자리했다.

매킬로이는 이날만 이글 1개에 버디 8개를 솎아내 10언더파 62타를 쳤다. 사흘 합계 19언더파 197타를 적어냈다.

단독 선두로 나선 파울러는 PGA 투어 통산 6승에 도전한다. 2012년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첫 승을 올린 파울러는 2015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도이치방크 챔피언십, 2017년 혼다클래식, 2019년 피닉스 오픈에서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면 약 2년 8개월 만에 우승에 성공한다.

PGA 투어에서만 통산 19승을 올린 매킬로이는 20승 달성의 기회를 잡았다. 2010년 퀘일할로 챔피언십에서 첫 승을 올린 매킬로이는 2020~2021시즌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19승을 달성했다. CJ컵에서 20승이라는 의미 있는 우승을 거둘지 관심이 쏠린다.

무빙데이에서 순위 변화가 요동치면서 한국 선수는 10위권 밖으로 밀렸다. 강성훈(34)이 중간합계 14언더파 202타를 쳐 콜린 모리카와(미국) 등과 함께 공동 14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날까지 13언더파를 쳐 공동 2위였던 김성현(23)은 이날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 공동 17위(13언더파 203타)까지 순위가 뒤로 밀렸다. 하지만 공동 10위 그룹과는 2타 차여서 마지막 날 톱10 진입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지난주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에서 우승한 임성재(23)는 왼 손목 부상에도 이날 5타를 더 줄여 공동 30위(12언더파 204타)까지 순위를 높였다. 이경훈(30)과 김민규(21)는 공동 36위(이상 11언더파 205타)에 자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