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진출 예약 안나린 "18홀밖에 남지 않아 행복"

LPGA 퀄리파잉 시리즈 총 8라운드 144홀 경기
7라운드까지 2위로 마지막 18홀 라운드 남겨
45위까지 내년 LPGA 출전권..안나린 사실상 예약
최혜진 공동 5위, 홍예은 공동 14위로 통과 기대
  • 등록 2021-12-12 오후 1:15:21

    수정 2021-12-12 오후 1:15:21

안나린. (사진=LPGA/Ben Harpring)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18홀밖에 남지 않아서 행복하다.”

8라운드 144홀로 펼쳐지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퀄리파잉 시리즈의 마지막 18홀 경기만을 남긴 안나린(25)은 출전권 확보만큼 시리즈 종료를 기다리며 이렇게 말했다.

지난 3일(이하 한국시간)부터 시작된 LPGA 투어 퀄리파잉 시리즈는 1차전 4라운드에 이어 2차전 4라운드까지 총 8라운드로 치러진다. 안나린은 12일 미국 앨라배마두 도선의 하이랜드 오크스(파72)에서 열린 대회 7라운드까지 합계 27언더파 475타를 쳐 2위에 올랐다. 1위 폴린 루샹 부샤르(32언더파 470타)와는 5타 차, 3위 아타야 티티쿨(23언더파 479타)과는 4타 차로 큰 이변이 없는 한 45위까지 주어지는 출전권 확보가 유력해졌다.

이번 대회는 1차전을 통과한 74명이 출전했고 최종 상위 45위까지 내년 LPGA 투어 출전권을 받는다. 높은 순위에 오를수록 더 많은 대회에 나갈 수 있어 경기 종료 때까지 치열한 순위 싸움을 해야 한다.

2위로 마지막 8라운드만은 남긴 안나린은 “바람이 많이 부는 하루였는데 잘 마쳤다. 투어 카드도 기대되지만, 18홀밖에 남지 않아서 행복하다”고 말했다.

프로 대회는 보통 3라운드 또는 4라운드 경기로 우승자를 가린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시드전도 4라운드로 열린다. 그동안 줄곧 KLPGA 투어에서 뛰어온 안나린에겐 2주 동안 8라운드로 열린 퀄리파잉 시리즈가 생소하기도 하지만, 긴 경기였다.

그는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했던 것 같다”며 “그에 맞는 좋은 성적이 나온 것 같다”고 7라운드까지 기록한 2위에 만족해했다.

2차전에 진출한 한국 선수 5명 중 안나린을 포함해 공동 5위에 오른 최혜진(16언더파 486타)과 공동 14위 홍예은(12언더파 490타)은 내년 LPGA 투어 출전권 확보가 유력하다. 3언더파 499타를 친 박금강은 공동 49위로 마지막 8라운드에서 4계단 이상 순위를 끌어올려야 한다. 김민지는 63위(이븐파 502타)로 63위로 출전권 확보를 위해 4타 이상 줄여야 한다.

최혜진. (사진=LPGA/Ben Harpring)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