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홍남기를 흔드나…책임 떠맡고 성과는 내주고

버스파업 해결 일등공신..스포트라이트는 국토부에
정치인 출신 실세장관에 당 입김 세져 존재감 우려
  • 등록 2019-05-21 오전 1:04:42

    수정 2019-05-21 오전 1:04:42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05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세종=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지난 4월8일 정부세종총사 7동 203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관계장관회의가 열렸다. 홍 부총리 취임 후 처음으로 서울을 떠나 세종시에서 열린 회의다.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규모를 확정하기에 앞서 열린 중요한 회의였다.

그러나 이날 회의에는 공정거래위원회·보건복지부·농림축산식품부 세 곳만 장관이 직접 왔고, 대다수 부처에서 차관들이 대참하거나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회의로 참석해 김이 빠졌다. 경제관련장관회의는 기재부 장관을 포함해 국토교통부 장관, 환경부 장관,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 등 18명이 참석한다.

홍 부총리가 주재한 장관급 회의에 장관들을 찾아보기 힘든 어처구니 없는상황이 정치인 출신인 실세 장관들이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대하는 자세를 보여준 단적인 예라는 비난이 나왔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세종에서 회의를 주재했다면 이처럼 장관 참석이 저조하지는 않았을 것이란 뒷얘기도 들렸다. 이 총리는 세종에서 열리는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참석율이 저조하면 서울에 출장 가 있는 장관들의 불출석 사유를 체크해 질책하기도 한다.

◇ 버스파업 해결 일등공신..스포트라이트는 국토부가

1분기 경제성장률이 -0.3%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1개국 중 최하위에 머무르고 투자·수출 부진을 중심으로 경기가 둔화하고 있다. 아울러 경제 가늠자인 원·달러 환율이 2년4개월래 최고치인 1200원선까지 단기 급등하는 등 경기침체에 대한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경제사령탑인 홍 부총리가 잘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밤낮없이 뛰고 있는데도 존재감이 희미하다는 서운한 평가를 받는 배경에는 홍 부총리 특유의 앞장 서기보다는 뒤에서 챙기는 업무방식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대표적 사례가 버스 파업이다. 전국 버스노조가 총파업을 벌이기로 한 15일을 불과 이틀 앞둔 지난 13일 홍 부총리는 노조측 요청을 받아들여 자동차노련, 한국노총 위원장과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노조측은 정부 재정을 책임지고 있는 홍 부총리에게 국비 지원과 협상 중재를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면담에서 “국비 지원은 재정 원칙상 수용하기 어렵다”며 원칙론을 강조하면서도 버스 인프라 확충, 오지·벽지노선 손실 지원 등 지자체 사업에 대해선 보조금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어 김현미 국토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과 기급 녹실(綠室) 회의를 열고 파업 철회를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다음날인 14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 등 국회에서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 200원 인상,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등의 합의 내용을 전격적으로 발표했다. 이처럼 버스파업을 철회하는데 있어 홍 부총리의 역할이 상당했지만 스포트라이트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받았다.

◇ 정치인 출신 실세 장관에 당 입김 세져 존재감 희미 우려

청와대는 홍 부총리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제2기 경제팀으로 출범할 때 홍 부총리가 경제 ‘콘트롤 타워’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전임 김동연 부총리가 장하성 전 정책실장으로 대표되는 청와대와 불협화음의 나쁜 선례를 처음부터 차단하기 위한 차원이다.

홍 부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정례 보고’를 매달 한차례에서 격주 간격으로 늘렸다.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매주 금요일 만나 현안을 공유하고, ‘녹실(錄室) 회의’ 같이 경제관계 장관들이 격의없이 소통하는 비공식 회의도 부활했다.

문제는 이같이 협의를 통해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결정하는 홍 부총리의 강점인 ‘소통과 조율’의 리더십이 청와대와 여당의 요구를 이견없이 수용하는 ‘예스맨’ 이미지로 왜곡돼 비춰지고 있다는 점이다.

앞으로가 더 문제다. 총선을 앞둔 정치인 출신 장관들의 성과 독식에 홍 부총리의 존재감이 더 희미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기재부 고위 관계자는 “홍 부총리는 자신의 업적을 내세우기보다는 묵묵히 자기 일에 집중하는 스타일이다 보니 성과를 내고도 제대로 평가받지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했다..

다만 대외적으로 경제사령탑이 오락가락한다는 지적을 받지 않도록 주요 현안에 대해서는 일관성을 유지하는게 필요하다는 조언이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글로벌 경기 침체의 소용돌이 속에서 정책 일관성을 지키면서 명확히 제시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