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4.35 0.71 (-0.02%)
코스닥 996.34 5.8 (+0.59%)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Mnet “‘MAMA’, 베트남·일본·홍콩 개최 확정”(공식입장)

  • 등록 2017-09-11 오전 9:05:01

    수정 2017-09-11 오전 9:05:01

사진=Mnet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2017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가 오는 11월 25일부터 12월 1일까지 베트남, 일본, 홍콩 총 3개 지역에서 개최된다. 아시아 최고 음악 시상식으로 자리매김해 온 ‘MAMA’의 규모가 대폭 확대됨에 따라, 아시아 전역이 음악으로 하나되는 ‘MAMA WEEK(마마 위크)’가 펼쳐질 예정이다.

’2017 MAMA‘는 11월 25일(토) 베트남 호아빈 씨어터(Hoa Binh Theatre)를 시작으로 11월 29일(수)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Yokohama Arena), 11월 30일(목) 홍콩 더블유(W Hong Kong)와 12월 1일(금) 홍콩 AWE(AsiaWorld-Expo, Arena, 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개최된다. 전아시아를 석권하는 아티스트들의 참여와 교류를 증진하고, 아시아 음악 산업을 이끈 전문가들을 조명하는 전문 부문 시상식을 강화한다. 각 국가별 아티스트들이 다른 국가 개최지에서 축하공연도 선보일 계획이다. 한 주간의 축제를 통해 명실상부 아시아 대표 음악 시상식으로 ‘MAMA’의 위상을 한 단계 더 높인다는 전략이다.

그동안 아시아 1개 국가에서 하루 동안 진행돼 왔던 ‘MAMA’가 일주일에 걸쳐 베트남, 일본, 홍콩으로 지역을 확대한 것은 아시아 음악 시장의 화합과 교류 확대를 향한 의지가 담겨 있다. 문화, 경제의 중심지이자 다년간 ‘MAMA’ 개최지였던 홍콩은 물론, 아시아 최대 규모의 음악 시장을 보유한 일본의 상징성은 말할 것도 없다. 또한, 올해로 수교 25주년인 베트남은 음악 시장의 성장성을 높게 평가 받는 동남아권 신흥 강국으로 떠오르고 있다.

CJ E&M은 ’2017 MAMA‘가 3개국을 관통해 음악으로 하나되는 장이 되도록 아시아 최고의 아티스트들을 섭외하는 한 편, 관객들이 아티스트와 보다 가까운 곳에서 소통하고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준비 중이다.

CJ E&M신형관 음악콘텐츠부문장은 “지난 9년 간 갖춰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MAMA’를 확대 개최해 최대 규모의 아시아 음악 시상식임을 확고히 할 것“이라며 “’2017 MAMA’는 음악을 사랑하는 아시아 모든 이들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축제가 될 수 있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