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휘성, 수면마취제 투약 직전 직거래 현장 포착...누가 건넸나

  • 등록 2020-04-03 오전 12:15:00

    수정 2020-04-03 오전 12:15:0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가수 휘성(38·최휘성)이 수면 마취제 종류의 약물을 투입하고 쓰러진 채 발견된 현장 인근 CC(폐쇄회로)TV에서 판매자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무언가 건네받는 장면이 포착됐다.

지난 2일 MBN은 지난달 31일 휘성이 쓰러진 채 발견되기 직전 모습이 담긴 CC(폐쇄회로)TV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공개한 화면에서 휘성은 택시에서 내려 은행 앞을 서성이다 누군가와 통화를 한 뒤 주차장 쪽으로 걸어가 한 남성을 만난다. 이어 휘성은 남성과 이야기를 나누며 검은 봉지를 건네받는다.

이에 대해 해당 매체는 “휘성이 수면 마취제를 투약하고 쓰러지기 직전, 판매자로 추정되는 인물과 해당 약물로 추정되는 물건을 주고받는 장면”이라고 밝혔다.

경찰도 CCTV 영상을 확보하고, 휘성에게 검은 봉지를 건넨 인물이 누구인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휘성은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람과 거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MBN 뉴스 캡처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저녁 8시 30분께 송파구 장지동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 남성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장에서 비닐봉지와 주사기 여러 개, 액체가 담긴 병 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남성이 휘성이라는 것을 확인한 뒤 마약류 투약 여부를 조사했고, 소변 검사에선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휘성이 쓰러진 현장에는 ‘에토미데이트’라고 적힌 병과 주사기 등이 함께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에토미데이트는 ‘제2의 프로포폴’로 불리는 수면 마취제로, 주로 내시경이나 수술을 할 때 프로포폴과 비슷한 마취 용도로 쓰인다.

앞서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2월 휘성이 프로포폴 상습 투약 정황을 잡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휘성은 지난 2013년 군 복무 중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받았으나 “치료 목적이었다”는 취지로 해명했으며, 같은 해 7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