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아내의맛' 제작진·함소원 사과했지만…김영아 소환→조작 논란 ing [종합]

  • 등록 2021-04-09 오전 9:53:16

    수정 2021-04-09 오전 9:53:16

함소원 진화 부부(사진=SNS)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함소원, 진화 부부를 둘러싼 조작 논란이 이어지며, ‘아내의 맛’ 제작진과 함소원이 침묵을 깨고 사과를 했다. 그럼에도 김영아까지 소환되며 조작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8일 TV조선 ‘아내의 맛’ 제작진은 “‘아내의 맛’은 다양한 스타 부부를 통해 각양각색의 삶의 모습을 진솔하게 조명함으로써 시청자 여러분께 공감과 웃음을 전달하는 것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제작해 왔다”면서 “저희는 모든 출연진과 촬영 전 인터뷰를 했으며, 그 인터뷰에 근거해서 에피소드를 정리한 후 촬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 다만 출연자의 재산이나 기타 사적인 영역에 대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이기 때문에 제작진이 사실 여부를 100% 확인하기엔 여러 한계가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입장을 전했다.

함소원과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는 제작진은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제작진은 시청자 여러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아내의 맛’을 13일을 끝으로 시즌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함소원 역시 “맞다. 모두 다 사실이다”면서 “저도 전부다 세세히 낱낱이 개인적인 부분들을 다 이야기하지 못했다.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했다. 잘못했다”고 덧붙였다.

김영아(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제작진과 함소원이 사과를 했음에도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앞서 김영아의 출연이 불발된 것이 다시 한번 언급되며 ‘아내의 맛’의 조작 논란에 의혹이 더해진 것이다.

김영아는 지난 2019년 ‘아내의 맛’의 출연을 예고한 바 있다. MBC ‘논스톱3’로 얼굴을 알린 김영아는 현재 일본에서 활동 중이다. 지난 2014년 일본인 사업가인 시바 코타로와 결혼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런 김영아의 출연 예고는 큰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돌연 출연이 취소되며 의아함을 안겼다.

김영아는 SNS을 통해 “일본에서의 일상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하기로 했다가 갑자기 럭셔리한 인생 만을 권유하는 제작팀. 그런 인생 안 사는데 어떻게 보여드릴까 하다가 안 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에 대해 ‘아내의 맛’ 측은 “촬영 일정이 맞지 않아 취소됐다”고 해명을 했으나 의혹이 이어졌다. 최근 함소원의 조작 논란이 시청자들에 충격을 안긴 가운데, 김영아의 출연 불발 사건이 다시 한번 소환되며 ‘아내의 맛’을 향한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