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뉴스+]임영웅, 어떻게 OST 킹이 됐나

  • 등록 2022-01-06 오전 11:00:30

    수정 2022-01-07 오전 7:22:44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이 기사는 이데일리 홈페이지에서 하루 먼저 볼 수 있는 이뉴스플러스 기사입니다.

“‘OST 킹’이라 불러다오.”

임영웅, 어떻게 OST 킹이 됐나 [그래픽=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가수 임영웅이 트롯에 이어 OST까지 접수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임영웅은 지난해 10월 발매한 KBS2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OST ‘사랑은 늘 도망가’로 멜론, 지니 등 국내 주요 음원차트 정상을 연이어 정복하며 막강한 음원파워를 과시하고 있다. 6일 오전에도 멜론 톱100 1위, 지니 톱200 2위에 이름을 올리며 3개월째 롱런 중이다. 이는 ‘음원 강자’ 아이유를 비롯해 Mnet ‘쇼미더머니10’ 음원이 차트를 장악한 가운데 이뤄낸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김헌식 문화평론가는 “임영웅은 그 어떤 오디션 참여자나 우승자보다도 팬덤이 강력하게 형성됐다”며 “임영웅이 부른 노래를 팬덤이 적극적으로 소비해 여느 아이돌 못지않은 차트 장악력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임영웅(사진=물고기뮤직)
임영웅·‘신사와 아가씨’ 시너지 톡톡

임영웅이 단숨에 ‘OST 킹’이 된 비결은 첫 번째로 충성도 높은 팬덤을 꼽을 수 있다.

임영웅은 5일 오전 팬카페 회원 수 기준으로 17만명에 육박하는 거대 팬덤을 거느리고 있다. TV조선 트롯 경연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 1등 진(眞)을 차지하며 대세 스타로 거듭난 임영웅은 경연 과정에서 수많은 팬덤을 끌어모았고, 그 인기는 현재까지도 이어가고 있다.

임영웅은 높은 인기에 힘입어 발매한 노래, 출연 예능, CF 모델로 활약하는 제품까지 높은 순위와 시청률은 기본이고 완판 행렬을 기록하고 있다. 팬덤의 꾸준한 소비가 막강한 브랜드 파워를 구축하는데 일조한 것이다. ‘사랑은 늘 도망가’도 이에 대한 연장선으로 볼 수 있다. 임영웅의 팬덤이 ‘사랑은 늘 도망가’ 발매 직후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이 곡을 꾸준히 스트리밍을 했고, 그 결과 수많은 음원 강자를 제치고 차트 1위라는 성과를 낼 수 있었다.

중장년층의 지지를 받는 임영웅, 연령대가 높은 시청자가 선호하는 주말드라마의 OST라는 점도 주효했다. 김헌식 평론가는 “임영웅이란 가수도, ‘신사와 아가씨’란 드라마도 모두 중장년층의 선호도가 높다”며 “임영웅과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의 시너지가 빛을 발하면서 드라마 시청률과 OST 차트 순위에 서로 상호작용을 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임영웅이 참여한 ‘신사와 아가씨’ OST ‘사랑은 늘 도망가’(사진=모스트콘텐츠)
실제로 ‘사랑은 늘 도망가’ 공개 이후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의 시청률은 고공행진했다. 첫 방송 시청률 22.7%로 시작한 ‘신사와 아가씨’는 임영웅의 조력에 힘입어 최고 시청률 35.7%까지 치솟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드라마에서 OST를 접한 뒤 음원사이트에서 음원을 소비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이데일리가 지니뮤직에 의뢰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임영웅의 ‘사랑은 늘 도망가’는 드라마 방영시간(주말 밤 8~9시)에 실시간 스트리밍 수가 평균적으로 5% 증가했다. 실시간으로 주말드라마 방영 효과를 누린 것이다. 지니뮤직 관계자는 “임영웅은 OST 차트를 넘어 일간차트에서도 톱10에 6번이나 진입하는 등 막강한 OST 파워를 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임영웅의 OST를 접한 시청자들은 각종 SNS, 게시판 등을 통해 “임영웅의 OST를 들으니 드라마에 더 몰입된다”, “드라마 OST는 방송 후에 잘 듣지 않게 되는데 노래가 좋아 계속 듣게 된다”, “믿고 듣는 임영웅답게, OST도 믿고 듣게 하는 힘이 있다”, “임영웅 OST를 들으려고 태어나서 처음으로 음원사이트에 가입했다” 등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김헌식 평론가는 “주말드라마는 시청률이 높아도 OST가 잘 팔리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그런 점에서 임영웅이 부른 ‘신사와 아가씨’ OST는 매우 독특한 케이스다. 제작사 입장에서는 드라마의 인기를 이어갈 수 있고, 임영웅 입장에서는 새로운 히트곡을 갖게 됐다는 점에서 서로 윈윈”이라고 말했다.

(그래픽=김정훈 기자)
드라마 방영될 때마다 차트 1위 쑥쑥

‘사랑은 늘 도망가’가 드라마 ‘신사의 아가씨’가 방송되는 주말마다 차트 최상위권에 올랐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멜론 메인차트 톱100 기준으로 보면, ‘사랑은 늘 도망가’는 드라마가 방영되는 토~일요일 동안 최저 3위, 최고 1위에 오르며 차트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지니뮤직에서는 발매 직후 무려 58일간 OST 차트 1위에 오르며 단 한 번도 1위를 놓치지 않았다. 실시간 차트인 톱200에서는 발매 이후 현재까지 무려 83차례나 1위에 올랐다. 임영웅의 OST 파워가 음원차트를 송두리째 삼킨 것이다.

지난해 10월 11일 발매된 임영웅의 ‘사랑은 늘 도망가’는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두 번째 OST다. 이 곡은 임영웅이 생애 처음으로 부른 OST라는 점에서 공개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신사와 아가씨’ 전체를 관통하는 메인 테마곡인 ‘사랑은 늘 도망가’는 정식 음원 공개에 앞서 드라마에 삽입돼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이 곡은 원래 선배 가수 이문세의 곡이지만, 작곡가 한밤의 손길을 거쳐 임영웅만의 스타일로 재탄생했다. 임영웅만의 섬세하고 촉촉한 감성은 물론 어쿠스틱하고 담백한 원곡의 느낌을 최대한 유지해 곡의 감흥을 대폭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