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의사가 고백한 전공의 특정과 쏠림 왜?

[흔들리는 필수의료②]
신정환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장 인터뷰
높은 업무 강도 대비 낮은 수가 제도 개선必
  • 등록 2022-09-30 오전 6:00:00

    수정 2022-09-30 오전 6:00:00

신정환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장이 25일 서울 중구의 한 사무실에서 이데일리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특정 분야에 지원자가 줄고 있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삶의 질과 수익 때문입니다.”

신정환(33)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장은 29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특정 의료 분야별 온도 차가 심해지고 있는 현상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과목별 전공의 지원율을 보면 핵의학과의 경우 18.8%에 그쳤다. 소아청소년과(37.3%)와 병리과(38.3%)도 30%대에 머물고 있다. 반면 재활의학과(202%), 정형외과(186.9%), 피부과(184.1%), 성형외과(180.6%) 등은 지원자들이 몰리며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에 신정환 회장은 “많은 이들이 편하고 돈도 많이 버는 곳을 가고 싶어한다. 힘들어도 돈을 많이 버는 곳이라면 가고 싶어한다. 전공의도 마찬가지”라며 “비인기전공의 경우 일도 힘들고 수익이 떨어지다 보니 기피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이 힘들다는 것은 당직과 수술이 빈번해 업무강도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신 회장은 “고된 수련 과정을 거치고 대학병원에서 나왔을 때 봉직의로서 갈 수 있는 곳을 찾기가 쉽지 않아 자신의 전공을 살리기 어려운 경우가 많은데다, 수가가 제대로 자리잡히지 않은 경우도 많다”고 털어놨다. 업무 강도 대비 수지타산이 맞지 않아 기피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설명이다.

의사협회는 젊은 의사들이 직면하고 있는 각종 불합리한 법적 규제, 정책, 근무환경 등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젊은 의사TF 구성했다. 신 회장은 젊은 의사TF 간사를 맡아 함께 논의해가고 있다. 여기서는 전공의 36시간 연속근무 제도 개선 및 수련비용 지원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지고 있다.

의협 산하 의료정책연구소의 2017년 발표에 따르면 의사들이 생각하는 원가보존율은 62%다. 100%가 넘어야 수익이 나는 구조가 되는데, 현재는 원가 보존이 안 되는 구조라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내년 하반기부터 수술실 CCTV(폐쇄회로TV) 설치가 의무화된다.

신 회장은 “특히 수술 원가보존율 등이 상당히 낮게 책정된 상황에서 의사들의 책임만 강요되다 보니 수술이 많은 곳엔 지원자가 적을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의사들을 보호해주면서 수가도 개선해 주다 보면 지원율이 올라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우리나라 의료기관에서 발생한 폭행 등의 범죄는 총 9623건이나 된다. 연평균 2000건 정도가 지속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의사들은 높은 업무 강도와 환자로부터의 폭언·폭행에 노출돼 있지만, 이에 대한 개선책 마련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의사들이 사명감만 강요하는 분야로 지원하지 않는 것은 어쩌면 당연할 수 있는 것.

그는 서울에서 인턴, 레지던트로 5년간 일하다 현재 전남 완도에서 공중보건의 생활을 1년 반째하고 있다. 앞으로 1년 반을 더 공보의로서 근무해야 한다. 그는 한가지 바람이 있다고 했다. 의사에 대한 인식 개선이다. 그는 “여기선 어르신들이 ‘고맙다, 감사하다’라는 인사를 많이 해주지만, 서울에선 그런 게 없었다”며 “현장에서 고생하는 의사들을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준다면 일에서의 보람과 사명을 더 크게 느낄 것 같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