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톤 체호프 미발표 단편, 연극으로 만난다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
네 편의 옴니버스극으로 구성
10월13일 정동 세실극장 개막
  • 등록 2017-09-06 오전 12:21:01

    수정 2017-09-06 오전 12:21:01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의 한 장면(사진=극단 씨어터오).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안톤 체호프의 에로티시즘 미발표 단편을 극화한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가 오는 10월 13일부터 29일까지 정동 세실극장 무대에 오른다.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의 부제는 ‘파우치 속의 욕망’이다. 핸드백처럼 겉으로 드러낼 수 없고 안에 넣을 수밖에 없는 파우치는 여자의 감춰진 욕망을 의미한다. 작품은 약사의 아내, 나의 아내들, 아가피아, 불행 등 총 4편의 옴니버스극으로 구성된다. 또한 에피소드마다 △코미디 △그로테스크 코미디△목가극 △드라마 장르의 구분을 둔 것이 특징이다.

극단 씨어터오 측은 “체호프의 문학을 현대에 맞게 재해석해 진지하고 무거운 소재를 유쾌하고 가볍게 그려낸 작품”이라며 “자극적이지만 저급하지 않은 주제와 소재로 예측할 수 없는 인간의 속내를 가감없이 보여준다. 어이없음과 아이러니의 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작품의 막이 오르면 기차역 대합실에 앉아있는 세 명의 여인이 등장한다. 체호프의 작품에 등장하는 여자들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여자들이다. 남편 친구의 구애가 싫지 않은 소피아, 젊은 한량 사프카에게 빠져 남편이 있는 집으로 돌아가지 않으려는 시골 여자 아가피아, 일상의 지루함 속에 찾아온 옵테소프에게 설렘을 느끼는 약사의 아내, 그리고 계속 새로운 아내를 살해하는 라울 시냐 보로다 등 각 개성이 뚜렷한 주인공의 이성과 욕망 사이의 갈등을 그린다.

이번 공연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특성화 극장 운영 지원 사업의 일환이다. 세실극장에서의 공연 뒤 11월 9일부터 12일까지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공연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