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유망기업]⑨유틸렉스, 차세대 면역항암제 '글로벌 선두기업' 예약

40여 년 면역학 연구 한우물, 차별화한 항암제 기술 갖춰
면역체계 강화하는 항암제, 2022년 86조원 시장 기대
2022년 앱티앤티셀 美허가 목표, "혁신의약품 지정 받을 것"
다음달 코스닥 상장, "글로벌 빅파마 비전 달성" 포부
  • 등록 2018-11-19 오전 2:03:02

    수정 2018-11-19 오전 9:20:34

[이데일리 김지섭 기자] “혁신적인 면역치료제 기반 기술로 세포치료제·항체치료제 등을 개발하고, 빠른 사업화를 통해 면역항암제 분야에서 글로벌 선두기업이 될 것입니다.”

권병세 유틸렉스 대표는 지난 16일 서울시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기자와 만나 이 같이 포부를 밝혔다.

유틸렉스는 사람 몸 속에서 바이러스와 독소 등을 방어하는 ‘면역체계’를 활용한 면역치료요법으로 암 등 난치성 질환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오기업이다. 사명인 ‘유틸렉스’에도 ‘EU’(새로운), ‘TI’(면역치료), ‘LEX’(방법) 등 새로운 면역치료제를 개발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면역항암치료제는 암세포를 인식하지 못하는 면역체계를 정상으로 돌려놓거나, 약해진 면역체계를 다양한 방법으로 강화해 암세포를 제거한다. 기존 화학항암제나 특정 암세포를 공격하는 표적항암제와 비교해 약물 내성이 적고 백혈구 감소증·탈모 등 부작용에서 안전하다. GBI리서치에 따르면 면역항암제 시장은 2015년 18조원에서 2022년 86조원으로 연평균 23.9% 성장할 전망이다.

◇면역학 연구 ‘한우물’…면역항암제 원천기술 확보

지난 2015년 2월 유틸렉스를 설립한 권병세 대표는 면역학 부문에서 한우물을 판 이 분야 권위자다. 예일대 연구원에서 울산대 화학생명과학부 교수, 국립암센터 면역세포치료사업단장 등을 거치면서 면역항암제 연구에 몰두했다. 권 대표는 “지난 40여 년 동안 면역학을 연구한 것이 현재 차별화한 면역항암제 개발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1989년 면역조절 항체 신약과 관련한 ‘T세포’를 자극하는 수용체 ‘4-1BB’를 처음 발견해 주목을 받았다. 면역세포 일종인 T세포는 암세포를 공격하고 파괴한다. 4-1BB는 면역 기능을 선택적으로 키우거나 줄여 T세포를 활성화할 수 있다. 유틸렉스는 이를 활용해 암환자 혈액에서 T세포만 분리·배양한 후 다시 환자 몸 속에 주입하는 자가유래 방식 T세포치료제를 만들고 있다.

림프종이나 후두암, 위암 등을 치료하는 ‘앱비앤티셀’(EBViNT Cell)은 1/2상, 비소세포폐암 및 유방암 등을 치료하는 ‘터티앤티셀’(TERTiNT Cell)은 1상, 교모세포종·악성신경교종 등을 치료하는 ‘위티앤티셀’(WTiNT Cell)은 1상을 진행 중이다. 그는 “앱티앤티셀의 경우 국내 임상 2상을 2020년까지 마무리할 것”이라며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혁신의약품(BTD) 지정을 통해 2022년 허가 받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또 T세포에 암세포를 잘 찾고 파괴하는 유전자(CAR)를 도입해 항암 효과를 강화하는 ‘키메릭 항원 수용체 발현 T세포’(CAR-T) 치료제도 임상 초기 단계로 개발한다. 기존 CAR-T 치료제는 정상세포까지 무차별적으로 공격해 저혈압·급성신손상 등을 유발하는 사이토카인 증후군 등 부작용을 유발했다. 하지만 유틸렉스의 CAR-T 치료제는 정상세포가 악성세포로 변할 때 발현하는 항원인 ‘HDL-DR’을 표적으로 악성세포만 공격해 부작용을 줄였다. 생산공정 표준화와 제품 규격화 등을 통해 수억원에 달하는 치료제 비용도 상당 부분 절감했다. 이 밖에 T세포의 면역반응을 활성화해 암세포를 제거하는 항암 항체치료제 ‘EU101’과 ‘EU102’ 등도 개발 중이다.

이 같은 개발단계 신약은 기술수출도 적극 모색한다. 권 대표는 “현재 갖고 있는 기술들이 많은데 모두 개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기술수출을 통해 임상 비용을 마련하고 글로벌 제약사와 협업하며 성공사례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약 개발 위해 미국 등 교두보…‘글로벌 빅파마’ 포부

권 대표의 최우선 목표는 신약개발을 위해 미국과 유럽에 교두보를 두는 것이다. 지난 9월에는 미국 JGBLI(JG비즈니스 링크 인터내셔널)와 앱비앤티셀의 성공적인 미국 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JGBLI로부터 미국 메릴랜드 연구·개발(R&D) 센터 건립과 항암 신약 승인을 위한 메릴랜드 약학대학 컨설팅 등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권 대표는 “이는 T세포 치료제 미국 임상의 첫 발을 내딛은 것”이라며 “앱비엔티셀을 필두로 면역항암제 허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상 자금 마련을 위한 코스닥 상장도 앞두고 있다. 지난 15일 한국거래소의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해 276억~364억원의 공모예정금액을 확정했다.다음 달 거래를 시작할 예정이다. 그는 “상장 목적은 경영을 투명화하고 회사 성장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라며 “올해부터 2022년까지 제품 출시와 기술수출 등 성장기를 거쳐 2023년부터 면역항암제 분야에서 선두적인 역할을 하는 ‘글로벌 빅파마’ 비전을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병세 유틸렉스 대표(사진=유틸렉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