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단독]카드 긁으면 주식·펀드 소액투자 동시에…신한카드의 금융혁신

'결제 때마다 일정액 투자' 약정하면
해외주식·국내펀드 투자, 최소 500원부터
종목 선택도 모바일 플랫폼서 간편하게
신한카드·은행·금투 영역 깬 협업
"거액 투자 부담 줄인 혁신서비스"
  • 등록 2019-04-05 오전 6:00:00

    수정 2019-04-05 오전 6:00:00

(그래픽= 김정훈 기자)
[이데일리 유재희 유현욱 기자] 신용카드를 쓸 때마다 약정된 금액이 국내펀드나 해외주식에 투자되는 소액투자 서비스가 금융권 최초로 선보인다. 이는 금융지주 계열사 간 협업을 통한 시너지 창출뿐 아니라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처럼 유연한 조직 문화를 도입해 금융당국이 주문해온 혁신금융 활성화에 일조한 우수사례로 평가받는다.

4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는 신한은행·신한금융투자 등 신한금융지주 계열사들과 손잡고 ‘마이투자(가칭)’라는 소액투자 서비스를 내놓는다. 예컨대 고객이 ‘카드결제 건당 투자금액 1000원’을 약정하면 카드 결제 횟수(교통카드·공과금 등 제외)만큼 결제계좌인 신한은행 계좌에서 출금돼 국내펀드나 해외주식에 투자되는 프로세스다. 점심 식사와 커피, 인터넷쇼핑 등으로 하루 3번 카드결제를 했다면 그날 투자금액은 3000원이 되는 셈이다. 건당 투자금액은 최소 500원이며 상한 제한은 없다. 자투리금액 투자도 가능하다. 만약 2만6000원을 결제했다면 자투리 금액인 4000원이 투자된다. 본인 결제계좌에 잔액이 부족할 경우엔 적립식펀드 자동이체 투자와 마찬가지로 해당 건에 대해서는 투자금이 빠져나가지 않는다.

투자 서비스는 신한은행을 통한 국내펀드 투자와 신한금융투자를 통한 해외주식 투자 중 선택할 수 있다. 국내펀드는 금액에 상관없이 적립식 펀드에 계속 투자하는 형식이지만 해외주식의 경우 투자금액(이체금액)이 최소주문금액보다 적을 경우 최소주문금액 이상 쌓일 때까지 모아 최종 투자가 이뤄진다. 투자 펀드나 종목은 고객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고 투자 기간 중 변경도 할 수 있다. 매수 내역이나 수익률 등은 신한카드의 디지털 플랫폼인 ‘신한페이판(PayFAN)’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금융당국으로부터의 약관 승인 절차 등을 감안하면 국내펀드 투자는 내달 말쯤, 해외주식 투자는 6월 말쯤 순차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앞으로 신한금융의 통합멤버십포인트인 ‘마이신한포인트’로도 소액투자가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적은 금액으로 국내펀드는 물론 접근성이 낮은 해외주식 투자까지 손쉽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혁신금융’의 대표사례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영환 전 건국대 금융IT학과 교수는 “한 번에 거액의 투자를 하는 데 부담을 느끼는 투자자들이 투자에 부담 없이 접근할 수 있는 이른바 ‘넛지 효과(Nudge Effect, 팔꿈치로 슬쩍 찌르는 정도의 개입으로 타인의 선택을 유도하는 것을 의미)’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며 “금융당국의 굵직한 규제 완화 없이도 실현 가능한 서비스라는 점에서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