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키움, 외야수 허정협 포함 12명 선수 방출...선수단 재정비

  • 등록 2021-10-27 오후 12:10:40

    수정 2021-10-27 오후 12:10:40

키움히어로즈에서 방출된 외야수 허정협.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키움히어로즈가 12명의 선수를 방출하며 선수단을 재정비했다.

키움은 27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외야수 허정협을 비롯해 내야수 김은성, 문찬종, 투수 조성운, 임규빈, 김정후, 오주원, 차재용에 대한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

또 투수 최규보, 조범준, 포수 박성우, 외야수 박동혁을 육성선수 등록 말소했다. 이 가운데 오주원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한다.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허정협이다. 2015년 육성선수로 키움 유니폼을 입은 허정협은 1, 2군을 오가며 꾸준히 활약했다. 통산 302경기에 출전해 통산 타율 .245 19홈런 95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는 주전급으로 좋은 활약을 펼쳤다. 111경기에 나와 타율 .268 10홈런 43타점을 기록하며 팀에 기여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 주전 경쟁에서 밀리면서 29경기 출전에 그쳤고 타율도 .156에 머물렀다.

내야수 문찬종은 휴스턴 애스트로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지난해 신인드래프트를 거쳐 키움 유니폼을 입었다. 하지만 두 시즌 동안 1군 무대에서 18경기 출전에 그쳤고 방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