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의 이소룡' 신일룡 별세…향년 74세

  • 등록 2022-05-26 오후 2:27:45

    수정 2022-05-26 오후 9:39:32

영화 ‘적도의 꽃’의 신일룡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배우 신일룡(본명 조수현)이 26일 별세했다. 향년 74세.

26일 영화계 따르면 신일룡은 지난해 간암 발병 이후 투병 생활을 해오다 이날 오전 8시 11분께 세상을 떠났다.

1948년생인 고인은 연극배우로 활동을 했다가 1970년 신상옥 감독의 영화 ‘이조괴담’으로 영화계에 데뷔했다. 그는 1970~80년대 중반까지 서구적 외모로 인기를 얻으며 멜로와 액션 배우로 활약했다. 1973년 ‘섬개구리 만세’로 제10회 청룡영화상 신인연기상을, 1976년 ‘아라비아의 열풍’으로 제15회 대종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배우로 입지를 다졌고, 또 홍콩 영화계에도 진출했다. 한국영화 최초로 칸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섹션에 초청받은 이두용 감독의 영화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에도 출연했다.

가수 조정현의 친형으로도 알려져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7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28일 오전, 장지는 분당메모리얼파크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