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우주서 보니 더 무섭다… 또렷한 힌남노 ‘태풍의 눈’

  • 등록 2022-09-05 오전 6:39:51

    수정 2022-09-05 오전 6:39:51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올해 가장 강력한 태풍인 제11호 태풍 ‘힌남노’를 우주에서 바라보면 어떨까.

4일(현지시각) 미국 항공우주국(NASA) 지구관측소(earthobservatory)는 ‘오늘의 사진’으로 우주에서 촬영한 힌남노 사진 두 장을 꼽았다.

지난달 31일 오전 국제우주정거장(ISS) 우주인이 촬영한 힌남노 (사진=NASA 지구관측소)
공개된 사진은 지난달 31일 오전 국제우주정거장(ISS) 우주인이 촬영한 힌남노와 NASA가 기상예보 개선과 기후변화 관측을 위해 쏘아 올린 아쿠아위성이 ‘MODIS’(Moderate Resolution Imaging Spectroradiometer)라는 센서를 활용해 이달 1일 촬영한 힌남노다.

NASA 지구관측소는 힌남노가 올해 첫 ‘카테고리 5’ 태풍이라고 설명하면서 “올해는 첫 카테고리 5 태풍이 상당히 늦게 발생했으며 세계적으로 연평균 5.3개씩 카테고리 5 태풍이 발생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달 1일 아쿠아위성이 센서를 활용해 촬영한 힌남노 (사진=NASA 지구관측소)
천리안위성 2A호가 4일 오후 6시 50분 촬영한 영상에도 대만 북동부 해상을 지나는 힌남노 모습이 담겼다. 힌남노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중심기압이 935hPa(헥토파스칼)인 ‘매우 강한 태풍’이다.

위성영상을 보면 힌남노 한가운데 ‘태풍의 눈’이 선명하게 보이는데, 이는 태풍으로서 구조가 체계적으로 잘 갖춰진 상태라는 의미다. 힌남노는 북진하면서 세력을 키워 5일 새벽 ‘초강력 태풍’으로 국내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강도 단계는 ‘중-강-매우 강-초강력’ 4단계이다.

웨더뉴스 항공 기상 모델로 예측한 강수 강도와 경로 (영상=웨더뉴스)
힌남노는 6일 오전 3시 제주 서귀포시 동북동쪽 50㎞ 해상을 지날 때도 강도 ‘매우 강’ 상태를 유지하겠다. 같은 날 오전 9시 부산 북북서쪽 20㎞ 지점에 상륙할 때는 강도가 ‘강’이겠다.

이때 중심기압과 최대풍속은 950hPa과 43㎧로 전망되는데 이대로라면 가장 강한 세력으로 국내에 상륙한 태풍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웨더뉴스 항공 기상 모델로 예측한 바람 강도와 경로(영상=웨더뉴스)
이에 따라 5일과 6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 이틀간 전국 예상 강수량은 100~300㎜다.

특히 6일은 태풍이 북상하면서 강한 남풍을 따라 시간당 50~100㎜ 집중호우도 쏟아질 수 있다. 바람도 최대순간풍속 시속 72~108㎞(초속 20~30m)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시설물 파손과 농작물 피해가 우려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