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드디어 정산 받았다...'아내의맛'서 효도 풀코스 공개

  • 등록 2019-06-17 오전 11:05:42

    수정 2019-06-17 오전 11:05:42

송가인, 송순단 모녀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미스트롯’ 송가인이 그동안 활동에 대한 정산을 받은 후 효도 풀코스를 펼친다.

송가인은 18일 밤 10시 방송 예정인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엄마의, 엄마에 의한, 엄마를 위한’ 효도를 선보인다.

같은 방송사의 ‘미스트롯’에서 진으로 선발된 후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는 송가인은 드디어 그동안 활동에 대해 정산을 받았다. 이후 송가인은 자신을 위해 돈을 쏟아부었던 어머니를 위해 곧바로 ‘효도 풀코스’ 실행에 나선다.

먼저 송가인 모녀는 청담동 미슐랭 레스토랑을 방문한다. 근사한 한 끼를 위해 야심 차게 나섰지만 ‘짭짤이 토마토’, ‘덕(Duck)과 비프(Beef)’등의 언어에 당황하고 만다. 이전에 본 적 없던 음식과 마주한 이들이 우아한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어떻게 마쳤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송가인은 이어 어머니의 옷을 찾아 나선다. 너무 비싼 옷도, 레이스가 달린 옷도, 검은 옷도 안 된다는 어머니의 디테일한 주문을 맞추기 위해 고군분투한 끝에 맞춤 의상을 발견, 쾌재를 불렀다고.

또 송가인은 처음으로 어머니에게 용돈 봉투를 건넨다. 이에 어머니는 “나는 생전 메이커 못 해줬는데 미안 하제”라는 말 한마디로 마음을 표현했다.

송가인은 고등학생 시절, 유명 브랜드 모조품인지 모르고 길거리에서 산 운동화 한 켤레 때문에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했던 일화를 털어놓는다. 아무렇지 않게 넘겼지만 상처받았을 딸의 마음을 보듬으며 어머니가 던진 사이다 발언도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송가인이 어머니 송순단과 함께 하는 ‘송송모녀’ 일상으로 웃음과 감동을 안겨주고 있다”며 “트로트계 평정에 이어 ‘국민 효녀’의 진면목까지 보이고 있는 송가인의 효도 데이트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송가인의 어머니 송순단 씨는 국가 지정 무형문화재 진도 씻김굿 전수조교인 무녀다. 송가인은 어머니 조언으로 ‘미스트롯’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혀 화제가 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