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사실NO"…현빈·송혜교, 중국발 뜬금포 재교제·동거설→네티즌 분노 [종합]

  • 등록 2020-08-01 오후 2:08:40

    수정 2020-08-01 오후 5:23:47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현빈, 송혜교가 갑작스러운 재교제, 동거설에 휩싸이며 때아닌 화제를 모으고 있다. 중국에서 시작된 무례한 재교제, 동거설에 네티즌들 또한 분노를 표하고 있다.

현빈(왼쪽) 송혜교(사진=이데일리DB)
지난달 31일 중국 포털 왕이 연애채널 등은 현빈, 송혜교가 열애 중이라며 “한 네티즌이 현빈과 송혜교로 추정되는 두 사람이 밤중에 개와 함께 산택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이 이미 동거하고 있을 가능성도 크다”고 주장한 해당 매체는 현빈, 송혜교로 추정되는 두 사람이 산책하는 사진을 공개한 네티즌이 SNS에서 관련 사진을 삭제한 상태라고 전했다.

중국 매체가 보도한 열애설이 국내에도 확산되자 양측 소속사는 “사실 무근이다”며 “대응할 가치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현빈, 송혜교는 지난 2008년 방송된 KBS2 ‘그들이 사는 세상’에서 호흡을 맞춘 뒤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 2년 간 공개 열애를 한 두 사람은 2011년 현빈 군 입대 후 결별했다.

결별한 지 약 9년이 된 두 사람이 교제한다는 중국발 열애설. 네티즌이 올린 사진 한 장으로 두 사람의 열애를 사실인냥 단정 짓고 이에 대한 확인 절차 없이 보도한 것은 무책임한 행태가 아닐 수 없다.

이에 대해 국내 네티즌들 또한 “두 사람 너무 황당할 듯”, “본인들도 진짜 불쾌할 듯”, “확실하지도 않은 걸로 상처 주지 말길” 등의 비난을 보내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