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0.09 23.31 (-0.74%)
코스닥 1,039.43 3.36 (-0.3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음악 페스티벌서 코로나 검사 첫 경험 …'뷰민라' 현장 가보니

코로나 이후 첫 음악 페스티벌
전 관객 대상 신속 항원 검사
26~27일 양일간 8000여명 동원
'떼창' 금지에 '박수 질러'
  • 등록 2021-06-28 오후 1:46:22

    수정 2021-06-28 오후 1:50:03

2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야외 음악 페스티벌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1’를 찾은 관객들이 발열 체크 등 검역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꿈에도 몰랐다. 음악 페스티벌을 보러 갔다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될 줄은. 대중음악 분야를 담당하며 숱하게 공연장을 다녔지만 단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던 일을 겪은 건 27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열린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1’(이하 ‘뷰민라’) 현장에서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1년 8개월 만에 처음으로 열린 야외 음악 페스티벌로 주목받은 ‘뷰민라’에 입장하기 위해선 엄격한 검역 절차를 거쳐야 했다. 주최사 민트페이퍼 측은 관객, 스태프, 아티스트 등 모든 현장 방문객이 코로나19 신속 항원 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를 위해 88잔디마당 인근에 있는 KSPO DOME(구 체조경기장)을 대관해 대형 방역센터로 활용했다.

취재를 위해 현장을 찾은 기자 역시 QR 체크 인과 체온 측정을 마친 뒤 스태프로부터 진단 키트와 검사 동의서를 건네받았다. 타액(침)을 통해 10분 안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피씨엘(PCL) 사의 제품이었다.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보는 것 자체가 처음이었기에 키트를 사용하는 건 꽤 떨리는 일이었다. 심지어 얀센 백신을 맞은 이후 14일이 지나 ‘백신 접종 완료자’가 되었음에도 혹시나 두 줄(양성)이 나오면 어쩌나 싶어 걱정했다.
‘뷰민라’ 측이 제공한 검사 키트와 동의서.(사진=김현식 기자)
검사 결과는 다행히 ‘음성’으로 나왔다.(사진=김현식 기자)
칸막이가 쳐진 검사 장소에 앉아 포장지를 뜯으니 필터 캡, 검체 추출액 튜브, 페이퍼 컵, 그리고 설명서가 나왔다. 찬찬히 설명서를 읽어보며 검사를 진행한 결과 다행히 키트에는 보라색 한 줄(음성)뿐. 그제야 스태프에게 ‘검역 완료’라고 적힌 손목 밴드를 지급받아 무대가 마련된 88잔디마당으로 향할 수 있었다.

88잔디마당에는 기자와 마찬가지로 까다로운 입장 절차를 밟은 끝 ‘뷰민라’에 입성한 4000여명의 관객이 운집해 있었다. 예년 관객의 40% 수준이었지만 코로나19 이후 처음 펼쳐진 풍경이라서인지 더욱 많은 인원처럼 느껴졌다. 20대 여성 관객 이모 씨는 “공연장에 입장하기까지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했지만 진단 키트를 통한 코로나 검사까지 거친 만큼 안심하고 공연을 즐길 수 있게 됐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사진=민트페이퍼)
(사진=민트페이퍼)
현장 풍경은 코로나19 시대 이전과는 확연히 달랐다. 음악 페스티벌은 각기 다른 테마로 꾸며진 2~3개의 무대를 자유롭게 오가며 관람하는 방식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뷰민라’ 주최 측은 관객의 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해 무대를 일원화했다. 음악 페스티벌 하면 떠오르는 스탠딩 존도 없앴다. 대신 거리두기식 지정 좌석제를 운영해 플라스틱 의자 혹은 돗자리에 앉은 채로만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동반 관람 인원은 3인까지로 제한했다.

아울러 마스크는 항시 착용하도록 했으며 가수의 노래를 따라 부르는 이른바 ‘떼창’을 금지하고 박수를 치거나 손을 좌우로 흔드는 정도의 응원만 가능하도록 했다. 공연장 곳곳에 배치된 스태프들은 흥을 주체 못하고 자리에서 일어나 방방 뛰거나 함성을 지르는 일부 관객을 제지했다.

공연장 내에서 음식물 섭취도 금지했다. 음식물은 별도의 공간에 따로 마련한 ‘푸드 존’에서만 섭취할 수 있도록 했다. 발열 증상을 보이는 관객의 발생을 막고자 주류는 판매하지 않았다. 아쉬움은 논알콜 맥주와 칵테일로 달랠 수 있도록 했다.

포토존 및 기념상품을 파는 굿즈 판매대는 1m 이상 간격으로 줄서기가 유지될 수 있도록 했으며 이동 간에도 거리두기가 유지될 수 있도록 통제했다.

(사진=민트페이퍼)
제한 사항이 많았으나 관객과 아티스트 모두 1년 8개월 만에 열린 야외 음악 페스티벌을 반갑게 맞이하며 공연을 즐겼다.

싱어송라이터 스텔라장은 “정말 오랜만에 페스티벌 무대에 서게 돼 기쁘다. 감동적인 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페스티벌에 다시 출연하게 되면 꼭 부르고 싶었던 곡들을 준비해왔다”며 무대를 이어갔다. 밴드 엔플라잉은 “이렇게 많은 관객 앞에 서 보는 것이 오랜만이다. 음악으로 소통할 수 있게 돼 설렌다”면서 “오늘은 ‘소리 질러’ 대신 ‘박수 질러’라고 외치려고 한다. 손바닥에 불이 나도록 박수를 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무대에는 스텔라장, 엔플라잉을 포함해 예빛, 콜드, 호피폴라, 데이브레이크, 소란 등이 올랐다. 공연은 오후 3시 30분에 시작돼 밤 10시쯤이 되어서야 마무리됐다. 오후 7시 반쯤엔 갑작스럽게 소나기가 쏟아졌으나 공연은 중단 없이 이어졌다. 관객들은 주최 측이 입장 때 지급한 우비를 챙겨입고 우중 무대를 즐겼다.

20학번 대학생이라고 밝힌 여성 관객 김모 씨는 “음악 페스티벌에 오는 게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지만 코로나19 때문에 대학 신입생 때 그 꿈을 이루지 못했다”며 “오랜 기다림 끝에 친구와 함께 페스티벌을 찾아 현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사진=민트페이퍼)
(사진=김현식 기자)
그동안 대중음악공연은 클래식, 뮤지컬 등 타 장르와 달리 ‘모임·행사’로 분류돼 100인 이상이 모이는 공연을 개최하기가 어려웠다. 이런 가운데 방역 지침 완화에 따라 지난 14일부터 최대 4000명이 입장하는 공연 개최가 가능해지면서 움츠러들었던 업계가 다시 기지개를 켤 수 있게 됐다.

음악 페스티벌 중 공연 재개의 첫발을 뗀 ‘뷰민라’는 26~27일 양일간 열려 총 8000여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주최 측에 따르면 현장을 찾은 이들 중 신속 항원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온 관객은 없었다.

이번 공연은 온라인을 통한 유료 관람도 가능했다. 입장객 수 제한에 따른 낮은 수익성을 만회하기 위한 시도였다. 그러나 주최 측은 방역센터로 활용한 KSPO DOME을 25일부터 3일간 대관하고 신속 항원 키트를 구매하는 등 예년보다 추가로 발생한 비용이 많아 수익을 내진 못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7월 1일부터는 대중음악공연에 대한 제한이 한층 완화된다. 변경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기준으로 2~4단계에서도 관객을 5000명까지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업계에선 공연을 기획 및 개최하기가 더욱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