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머리 공식입장 '이유 막론하고 사과..'무한도전' 결정 존중"

  • 등록 2013-11-13 오전 11:16:00

    수정 2013-11-13 오전 11:33:00

프로듀서 프라이머리.(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고규대 기자] 프라이머리가 ‘아가씨’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프라이머리는 13일 오전 소속사인 아메바컬처 홈페이지에 ‘안녕하세요. 프로듀서 프라이머리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프라이머리는 “먼저 ‘아가씨(I Got C)’를 통해 불거진 불미스러운 일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제 미숙함으로 벌어진 일이라 생각합니다”고 밝혔다.

프라이머리는 이어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으셨던 김태호PD님을 비롯한 ‘무한도전’ 제작진과 파트너로 가창에 참여해 주신 박명수 씨에게도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 송구한 마음입니다. 일련의 과정을 지켜보며 제 의견을 전해야 한다고 여러 차례 생각했지만 더 큰 오해를 불러올 것이 두려웠습니다”라고 털어놨다. 프라이머리는 또 “이제서야 제 의견을 말씀드리게 된 점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 드립니다. 음원서비스를 잠정 중단하자는 ‘무한도전’ 측의 뜻을 최대한 존중합니다”라고 말했다.

프라이머리는 “이번 노래로 불거진 모든 사안이 하루 빨리 원만하게 해결하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어떤 비난도 달게 받겠습니다”고 말했다. 프라이머리는 이어 “좋은 음악으로 보답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이번 일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고 글을 맺었다.

다음은 아메바컬쳐 공식입장 전문.

최근 당사 소속 프로듀서 프라이머리의 ‘I got C’와 관련돼 불거진 불미스러운 논란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기부 활동을 비롯해 좋은 취지를 가지고 시작한 이번 이벤트의 의미마저 이번 논란으로 퇴색된 것은 아닌지 깊은 우려의 말씀을 전합니다. MBC ‘무한도전’ 제작진 및 관계자 분들을 비롯해 음악에 관심을 깊은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송구한 마음입니다.

최대한 신속하게 이번 논란으로 불거진 문제를 비롯한 모든 사안이 원만하게 해결되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 드립니다. 더불어 7년의 시간을 함께한 프로듀서 프라이머리가 보다 성숙한 자세로 작품 활동에 매진할 수 있도록 곁에서 묵묵히 지원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