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문’ 이제훈, 사도세자 변신 ‘공백 무색한 명품 연기’

  • 등록 2014-09-23 오전 10:09:10

    수정 2014-09-23 오전 10:09:10

‘비밀의 문’ 사도세자 역 이제훈. 사진=SBS ‘비밀의 문’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SBS ‘비밀의 문’으로 복귀한 배우 이제훈이 공백이 무색한 탄탄한 연기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SBS ‘비밀의 문’(부제 의궤살인사건 / 극본 윤선주 / 연출 김형식)에서 이제훈은 역사 속 비운의 왕자로 알려진 사도세자가 사도의 칭을 얻기 전인 세자 이선으로 분해 물오른 연기력으로 완벽한 몰입도를 선사했다.

‘비밀의 문’은 첫 화부터 강렬했다. 아버지와 아들의 대립점은 명확했고, 세자 이선의 신념과 그가 펼치고자 하는 국정의 색 역시 분명하게 드러났다. 어렵게 왕위에 오른 아비와 달리 이선은 태중에서 이미 지존으로 결정된 자이자 한 번도 도전받지 않은 권력을 얻은 왕세자로 두 사람이 행하는 정치와 권력에는 분명 다른 점이 있음을 처음부터 드러냈다.

이선이 첫 회에서 행한 권력은 백성을 위한 정치였다. 궁내 신료들과 세자빈(박은빈 분)으로부터 ‘고작 서책 따위’로 불리는 서책을 민간에 허할 것을 추진. 홍길동전과 같은 서책이 여론을 선동할 것이라는 신료들의 걱정에는 “백성이 서책을 읽고 율도국이라도 세우려 한다면 그는 백성의 잘못이 아닌 이 나라가 잘못된 것”이라고 일침을 가하며 백성이 먼저인 참된 정치를 꿈꾸는 성군의 자질을 드러냈다.

하지만 백성을 위하려는 세자는 아직 어렸고, 영조(한석규 분)의 손바닥 안이었다. 세자의 권력 행사에 영조는 왕위 물려주겠다는 선위를 공표했지만 이는 세자에 대한 경고의 시작이었다. 첫 화부터 두 사람의 대립과 훗날 비극을 암시하는 듯한 갈등이 시작되며 치밀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비밀의 문’ 사도세자 역 이제훈. 사진=SBS ‘비밀의 문’
SBS ‘패션왕’ 이후 2년 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온 이제훈은 공백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완벽에 가까운 캐릭터 싱크로율을 선보이며 믿고 보는 남주의 열연을 여과 없이 펼쳐 보였다.

세책에 들뜬 장난기 가득한 세자의 모습으로 문을 열었지만 이내 핍박받는 백성들의 모습에 분노하는 군주의 모습을 그려냈고, 아버지 앞에서는 한없이 긴장하는 어린 아들로 돌아왔다.

또한 정치판에서의 패기, 선위에 불복하는 애잔한 세자의 모습까지 선보이며 다채로우면서도 깊이 있는 감정 연기로 눈 뗄 수 없는 몰입도와 다음화에 대한 기대까지 남겼다.

한편 SBS ‘비밀의 문’은 사도세자와 관련된 역사를 재해석한 작품으로 영조가 사도세자를 죽음으로 몰아간 과정에 독특한 견해를 덧붙인 궁중 미스터리물이다.

▶ 관련포토갤러리 ◀ ☞ 배우 김유정, 패션 화보 사진 더보기
▶ 관련기사 ◀
☞ [포토] '비밀의 문' 김유정, '소녀에서 숙녀로'
☞ '비밀의 문' 김유정, 성숙미+순수 '물오른 미모'
☞ '런닝맨' 유인영, 승부욕 大폭발.. 하하 "얼짱 아닌 싸움짱 출신"
☞ [포토] 고소영, 화보 공개.. 스키니진 완벽 소화 '늘씬'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