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숀 "사재기 1위? 부끄러운 행동 안합니다"(인터뷰)

  • 등록 2018-07-17 오전 11:06:17

    수정 2018-07-17 오전 11:06:45

숀 (사진=SNS)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 밴드 칵스의 멤버이자 EDM DJ인 숀이 사재기 의혹과 관련 입을 열었다.

숀은 17일 이데일리에 “사재기는 절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숀은 “뮤지션의 한 사람으로서 열심히 곡 작업을 할 뿐, 그 곡이 어떤 경로와 전략을 통해 음원 유통 사이트의 차트에서 1위를 했는지 까지를 정확하게 분석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며 “회사에서 공식적인 대응을 하겠지만, 일단 페이스북을 통한 마케팅이 주효했다고 들어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왜 아니고, 무엇이 억울한지 등과 관련해서 장황하고 길게 말씀드리려고 했지만 그것도 적당한 방법은 아닌 것 같다”며 “다만, 항상 음악을 만들면서 사재기와 같은 부끄러운 행동은 해본 일이 없다고 자부한다”고 밝혔다.

지난 6월 27일 발매된 숀의 ‘웨이 백 홈’(Way Back Home)은 17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인 멜론과 자니에서 실시간차트 1위를 기록 중이다. 발표 3주만에 역주행으로 정상을 차지한 셈. 이 곡은 멜론 차트 기준 이날 오전 0시 1위로 진입했고, 오전 8시에는 ‘지붕킥’(멜론의 최고치 실시간 점유율 기록) 임박까지 기록했다.

이는 트와이스와 블랙핑크, 에이핑크 등 아이돌 강자들을 포함, 16일 새 음반을 발표한 마마무, 세븐틴 등을 누른 기록이어서 음원 사재기 의혹이 불거졌다.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아이돌들을 사재기 없이 해당시간대에 모두 꺾는 것은 힘들다는 분석이다. 숀 본인도 차트 1위에 자신의 곡이 오른 모습을 캡처해 SNS에 게재하며 “저기, 이거 뭐야”라고 쓰기도 했다.

숀은 칵스의 멤버이자 정상급 EDM DJ로 활동하며 BTS, 엑소, 에픽하이, f(x) 등 K팝 가수들의 곡들을 꾸준히 작업해온 히트메이커이다. DJ 서바이벌 프로그램 ‘헤드라이너’에도 출연한 숀은 엑소 콘서트 오프닝과 VCR곡, 카이의 독무대 BGM인 ‘딥 브레쓰’(Deep Brethe), 에프엑스 콘서트 오프닝 트랙도 프로듀싱 했다. 또한 숀은 지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엑소와 협업해 화려한 연주 실력을 보인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