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연락 안되면 찾아줘"…'제보자들' 베트남 아내 살해사건 전말

  • 등록 2019-12-06 오전 12:01:24

    수정 2019-12-06 오전 8:26:08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KBS ‘제보자들’이 베트남 아내 살해 사건의 전말을 조명한다.

지난 11월 20일, 경기도의 한 장례식장에는 한글과 베트남어로 이름이 쓰여 있는 올해 29살 베트남 여성의 빈소가 마련됐다. 장례식장에는 이 소식을 듣고 급히 한국으로 온 그녀의 엄마와 지인, 도움을 주기 위해 온 한국 기관의 관계자들이 간간이 오는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었다

불과 3개월 전만 해도 한국 생활에 대한 기대감으로 부풀어 있던 딸이 웃으며 공항을 떠나던 모습이 눈에 선한 엄마. 국으로 오면 그 누구보다 행복하게 해주겠다고 약속했다는 남편을 믿고 그녀는 출국 전 제2의 인생을 시작할 수 있다며 무척 기뻐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제 엄마 품에 안겨 고국으로 돌아가야 하는 딸은 한 줌의 유골이 돼 버렸다.

한국 남자를 만나, 한국에서 신혼생활을 시작한지 고작 3개월 만에 일어난 일이었다. 그녀는 살해당하기 하루 전, 한국에서 만난 베트남 지인들에게 ‘내일 자신이 연락이 되지 않거든 나를 꼭 찾아달라는’ 부탁을 남겼다.

다음 날, 그녀의 말은 현실이 되었다. 휴대전화가 꺼진 채 하루종일 연락이 닿지 않던 그녀가 걱정 된 지인들은 경찰에 신고를 했고 단순 실종에서 ‘사건’으로 전환된 지 반나절 만에 전라도 한 지역의 감나무 밭에서 암매장 당한 채 발견됐다.

이날 방송에서 그녀의 부모는 딸처럼 황망한 죽음이 없기를, 또 한국에서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기만을 바란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