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희애→조여정, 올해 백상 영화 女 최우수 경합 치열…충무로 별 누가 될까

  • 등록 2020-06-03 오전 10:32:14

    수정 2020-06-03 오전 10:32:14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올해 백상예술대상에서는 한계를 뛰어넘는 쟁쟁한 여배우들이 트로피를 놓고 뜨거운 경합을 벌일 전망이다.

(왼쪽부터 시계방향)‘미성년’ 김소진, ‘윤희에게’ 김희애,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기생충’ 조여정, ‘생일’ 전도연. (사진=각 영화 스틸컷)
특히 올해 백상예술대상 영화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의 주인공은 다른 어느 때보다 결과를 가늠하기 힘들다.

현재 영화 부문 최우수연기상 후보에 오른 여배우들은 김소진, 김희애, 전도연, 정유미, 조여정이다. 이들이 각 출연 작품에서 보여준 카리스마와 장점 특징들은 자신만의 색이 뚜렷하면서도 다채롭다.

이들은 지난 한 해 영화계에 한 획을 그었다. 자신에게 혹은 세상으로부터 주어진 한계, 성별의 벽을 깨고 한 걸음 더 나아갔다는 찬사를 받았다.

백상예술대상 개최를 이틀 앞두고 쟁쟁한 최우수 여자 후보 라인업과 공적을 정리했다.

‘미성년’ 김소진

2017년 53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부문 여자조연상을 수상했다. 혜성같이 등장해 ‘여자 송강호’라는 수식어도 얻었다. 단숨에 충무로의 필수불가결한 여배우로 떠올랐다. 그리고 3년 후, 이번엔 여자최우수연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김소진이라는 배우의 성장이 백상 무대 위에서 고스란히 펼쳐지고 있는 셈이다. 특히 영화 ‘미성년’을 통해 침범할 수 없는 ‘김소진만의 영역’이 무엇인지 입증했다. 베테랑 배우들부터 신인 배우들까지 앙상블을 이루고 있는 이 작품에 자연스럽게 녹아들면서도 자신의 존재감을 견고히 했다. 더는 다른 수식어는 필요하지 않다. 대체할 수 없는 김소진 그 자체다.

‘윤희에게’ 김희애

어떤 배역을 소화하든 아름답고 우아했다. 김희애에게는 대중이 떠올리는 그만의 얼굴이 존재한다. 그런 그는 지난해 개봉한 영화 ‘윤희에게’를 거치며 또 한 번 그의 연기 세계를 변화시켰다. 여전히 아름답지만 예상치 못한 신선함이 깃들었다. 데뷔 36년이 되던 해에 연기 인생 처음으로 퀴어 영화에 도전하면서 또 다른 얼굴을 보여준 덕분이다. 수많은 로맨스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했음에도 ‘윤희에게’를 통해 다시 한번 새로운 연기 전성기를 열었다. 이제는 그를 쉽게 예상할 수 없다. 해내지 못할 도전이 없기 때문이다. 계속해서, 자꾸만 김희애의 세계를 기대하게 한다.

‘생일’ 전도연

언제나 ‘전도연해’왔다. 오랜 시간 동안 명실상부 충무로를 대표하는 여배우의 자리를 지켰다. 어쩌면 그에게 더 이상 기대할 것이 남아있지 않다는 이야기 같기도 했다. 그러나 예상을 비웃듯 또 한 번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세월호 참사 이후 살아남은 이들의 모습을 담은 영화 ‘생일’에서 희생자의 어머니를 연기했다. 말 몇 마디로 설명할 수 없는 복합적인 감정과 생각을 전도연이라는 틀에 담아 쏟아냈다. 처음부터 끝까지 그이기에 가능한 연기로 러닝타임 120분을 채웠다. 변하지 않는, 변할 수 없는 ‘전도연 클래스’를 입증했다.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로맨틱 코미디의 여주인공이었다. 여러 작품을 흥행시키며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런 정유미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타이틀롤 김지영 역할을 맡은 것은 과감한 도전이었다. 우리 사회에 거대한 바람을 일으킨 여성주의 한가운데 있는 ‘82년생 정유미’. 무겁고 진중한 짐을 짊어지게 된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이라니, 쉽게 결과를 예측할 수 없었다. 결국 해냈다. 사랑스럽기만 한 줄 알았던 정유미에서 평범한 여성 김지영으로 변신했다. 남녀노소 많은 관객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데에 성공했다. 김지영이 정유미라 참 다행이었다.

‘기생충’ 조여정

말이 필요 없는 ‘기생충’의 주역이다. 전 세계를 뒤흔든 ‘기생충’ 열풍 속에 흰 강아지를 품에 안고 천진난만한 표정을 한 조여정이 있다. 23년 차 배우인 그는 ‘기생충’으로 재발견됐다. 능청스러운 열연과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조여정이 아닌 ‘기생충’ 연교를 상상할 수 없게 만들었다. 1997년 데뷔해 청춘스타로, 그리고 여러 작품을 통해 연기파 배우로 변신해온 조여정. 그리고 이젠 봉준호 감독의 뮤즈이자 세계가 인정한 충무로의 신데렐라다. 긴 세월 동안 세상이 자신에게 부여한 한계를 뛰어넘고 또 성장했다.

한편 56회 백상예술대상은 6월 5일 오후 4시 50분부터 경기도 일산 킨텍스 7홀에서 진행되며 JTBC·JTBC2·JTBC4에서 생중계된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치러지며 레드카펫과 수상자 백스테이지 인터뷰는 글로벌 쇼트 비디오 애플리케이션 틱톡에서 라이브로 만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