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출규제+금리상승'에 은행들 기업대출 확대

10월 기업여신 640.3조...작년말 대비 9.1%↑
채권시장 경색, 회사채 대신 은행대출 몰려
  • 등록 2021-11-03 오전 6:00:00

    수정 2021-11-03 오전 6:00:00

[이데일리 서대웅 기자] 정부가 ‘가계부채와의 전쟁’에 나서면서 주요 시중은행들이 기업대출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시중금리가 최근 급등하며 채권 시장이 경색되자 회사채로 자금을 조달하는 대기업들의 은행 대출 수요가 늘었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2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달 말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전월 대비 6조6803억원 증가한 640조2852억원을 기록했다. 한 달 만에 1.1% 늘어난 규모로, 지난해 말보다는 9.1%(53조1465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8월 5조4603억원, 9월 6조366억원 등으로 확대하는 추세다. 지난달 가계대출이 둔화한 것과 대조적이다.

은행의 기업대출은 중소기업 부문이 이끌고 있지만 최근 들어 대기업 여신도 크게 증가했다. 대기업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7월까지 78조원대를 유지했으나, 8월 80조2064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달 81조6911억원으로 늘었다.

은행의 기업대출 확대는 7월 본격화한 가계대출 규제와 시중금리 상승이 겹친 결과로 분석된다. 가계부채 급증세가 꺾이지 않자 금융당국은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을 전년 대비 6%대로 관리하라고 주문했고, 이를 위해 은행권은 지난 8~9월 일부 가계대출을 잇따라 중단했다. 반면 기업대출에는 이러한 ‘대출 총량 규제’가 적용되지 않아 은행들의 수익 확대 창구로 떠올랐다.

채권금리가 급등하며 회사채 시장이 경색된 점도 기업대출이 늘어난 배경이다. 규모가 큰 기업일수록 자체 신용도를 기반으로 채권을 발행해 자금을 조달한다. 하지만 하반기 들어 채권금리가 은행 대출금리보다 높은 수준으로 오르며 금리 경쟁력이 떨어졌다.

회사채 금리의 기준이 되는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지난달 말일 2.575%를 기록하며 연고점을 경신했다. 지난해 말일(1.713%)과 비교하면 86.2bp(1bp=0.01%포인트) 올랐으며, 7월 말일(1.874%) 대비로는 3개월 만에 70.1bp 치솟았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시장에서는 올해 회사채 발행 시장이 사실상 마무리됐다는 분석까지 나온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채권금리 추가 상승이 예상돼 대기업을 중심으로 채권을 미리 발행하려는 움직임이 큰 것 같다”며 “중견기업의 경우 금리 차이가 크지 않는 은행 대출을 받으려는 수요가 예년에 비해 늘었다”고 말했다.

정부가 급등하는 국채금리를 진정시키기 위해 이날 2조원 규모의 긴급 바이백(Buyback·매입을 통한 조기상환)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했지만, 기업대출 증가세가 꺾이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다. 금융당국이 내년 가계대출 총량관리 목표치를 4~5%로 올해(5~6%)보다 낮추면서 은행들이 이자부문 수익 만회를 위해 중견 이상의 우량 기업을 대상으로 대출 공략을 집중하고 있어서다.

시중은행 또 다른 관계자는 “기업대출 지표 금리격인 1년물 MOR(시장금리)이 현재 1.68%여서 기업 신용도가 좋으면 2%대 대출도 가능하다”며 “모든 은행이 우량 기업 발굴에 공을 들이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기업 대출 증가는 은행의 실적 향상으로 연결된다. 올해처럼 시장금리가 상승하는 시기이면 기업 대출에서 얻는 이익이 더 커진다. 특히 지방은행의 경우 순익 규모 자체는 시중은행보다 적지만 순이자마진(NIM)이 높은 이유가 총 대출 자산의 60% 이상을 기업대출로 채우고 있어서다.

다만 시중은행들이 기업대출을 늘린다는 소식은 지방은행들에게는 반갑지 않다. 지방은행 한 관계자는 “시중은행들이 지방에 있는 기업 고객까지 뺏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각 지역 기업들과의 유대 관계가 있어 그나마 버티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