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과 박원장' 이서진 "코미디 연기, 나영석 PD랑 일하는 것보다 재밌어"

  • 등록 2022-01-18 오후 2:31:46

    수정 2022-01-18 오후 2:31:46

배우 이서진. (사진=티빙)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이서진이 ‘민머리’를 감수하면서까지 ‘내과 박원장’의 출연을 수락한 계기와 작품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18일 오후 2시 온라인 생중계로 열린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 제작발표회에는 연출 및 극본을 맡은 서준범 PD를 비롯해 이서진, 라미란, 차청화, 서범준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14일 티빙으로 첫 공개된 ‘내과 박원장’은 1도 슬기롭지 못한 초짜 개원의의 ‘웃픈’ 현실을 그려낸 메디컬 코미디다. 진정한 의사를 꿈꿨으나 오늘도 파리 날리는 진료실에서 의술과 상술 사이를 고민하는 박원장(이서진 분)의 적자탈출 생존기를 그린다.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첫 코믹 연기 도전부터 ‘민머리’로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인 이서진을 비롯해 응축된 코믹 포텐을 터뜨릴 라미란, 대세로 떠오른 차청화, 신은정, 김광규, 정형석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서진은 먼저 “사실 원작 웹툰이 있는지 몰랐다”고 운을 떼며 “코미디 대본이 제게 온 것까진 이해가 갔다. 그런데 웹툰을 봤더니 ‘민머리’ 설정이라 왜 나를 불렀나 궁금했다. 잘못 온 대본이 아닌가 싶어서 감독을 직접 만나보고 싶어졌다”고 제안받았을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이어 “그렇게 미팅을 했고 감독님은 굳이 ‘민머리’일 필요가 없다고 말을 해줬다. 그래도 기본 설정을 바꿀 순 없으니 상징적인 ‘민머리’ 분장은 한 번쯤 나와야겠는 것 아니냐고 제가 제안 드렸다. 그렇게 속아 한 번 한 걸 계속 민머리로 등장하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평소 코미디 연기에 대한 갈증도 컸다고 털어놨다. 이서진은 “나영석 PD와 예능에서 일한 것과는 전혀 상관 없다(웃음). 나 PD와 일하면서 웃겨야 한다는 생각을 한 적이 없어서 다른 것 같다”면서도 “다만 ‘내과 박원장’에 대해선 웃겨야 한다고 생각하며 열심히 재미있게 임해야겠다는 생각을 한 건 맞다”고 캐릭터에 임한 각오를 전했다.

그는 “실제로도 재밌었다. 나 PD랑 일하는 것보다도 재밌었다(웃음)”고 농담을 던지며 “원래는 코미디를 되게 좋아한다. 개그, 콩트 프로그램을 좋아했다. 그런 것들을 보며 자라니 자연스레 좋아하게 됐다. 제 성격도 심각한 성격이 아니라서 항상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로맨틱 코미디를 제의받은 적이 있었으나 ‘로맨틱’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하지 않았다. 그래서 이번을 통해 ‘정통 코미디’에 도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내과 박원장’은 매주 금요일 티빙을 통해 공개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