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보잉도 꺼냈다"… 강다니엘 첫 정규 자신감 [종합]

첫 정규 '더 스토리' 발매
타이틀곡은 '업사이드 다운'
"만족감 높아… 상패같은 앨범"
"비보잉, 무대에서 보여드릴 것"
  • 등록 2022-05-24 오후 12:12:58

    수정 2022-05-24 오후 12:14:32

강다니엘(사진=커넥트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처음으로 만족할 만한 결과물이 나왔습니다.”

자신감이 넘쳤다. 만족감도 대단했다. 가수 강다니엘이 자신의 이름을 내건 첫 정규앨범 ‘더 스토리’로 1년 3개월 만에 활동을 재개한다. ‘본업’인 가수로 돌아온 만큼, 가장 강다니엘다운 음악과 퍼포먼스로 팬과 대중을 만족시키겠다는 야심찬 포부도 함께 밝혔다.

강다니엘은 24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오키드룸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더 스토리’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이번에 발매한 정규앨범은 나 스스로에게 주는 상패 같은 앨범”이라며 “만족도가 높은 만큼 앨범 활동을 재밌게 즐기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스토리텔러로서, 주인공이자 조연이자 친구로서 말할 수 있는 여러 이야기를 음악으로 담아냈다”며 “듣기 좋은 곡이 많은 만큼 편하게 들어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이번 앨범이 어떤 평가를 받았으면 좋겠냐고 묻자 “강다니엘 노래 좋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강다니엘은 “오랜 시간 준비한 앨범인 만큼, ‘노래 좋다’는 말을 듣는다면 무척 뿌듯할 것 같다”며 “한 트랙 한 트랙 모두 소중하다. 이번 앨범의 메시지를 굳이 꼽는다면 ‘소중한 것들’이라고 표현하고 싶다”고 했다.

강다니엘(사진=커넥트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업사이드 다운’에 대해서는 “강다니엘이란 사람의 매력을 잘 담은 미디엄 템포의 곡으로, 힙한 느낌도 담았다”고 소개했다. 이어 “비보이 출신인 만큼 비보잉 퍼포먼스도 함께 넣었다”며 “비보잉은 또 다른 나의 표현이라고 할 수 있는데, 오랜만에 무대 위에서 비보잉을 하는 내 모습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강다니엘은 24일 오후 6시 총 10곡이 담긴 첫 정규앨범 ‘더 스토리’를 발매한다. 타이틀곡 ‘업사이드 다운’은 미디움템포의 곡으로 강다니엘과 챈슬러, Knave가 작사했고 션 케네디, MZMC이 작곡했다. 뜻대로 풀리지 않는 상황에 대한 강다니엘만의 유쾌한 솔루션,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강다니엘은 ‘업사이드 다운’에 대해 “정말 재미있는 곡”이라며 “아주 매력이 많고 듣기 좋은 곡”이라고 소개했다.

제시, 소코도모, 챈슬러, 디보 등 다채로운 피처링 조합도 인상적이다. 제시는 5번 트랙 ‘Don’t Tell’, 래퍼 소코도모는 7번 트랙 ‘How We Live’에 각각 참여했다. 같은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식구이자 음악적 소울메이트 챈슬러는 8번 트랙 ‘Mad’에서 호흡을 맞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