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함소원-진화, 中공장 가동 중단에 '수입 절반↓' 알바생 변신

  • 등록 2020-04-07 오후 2:08:38

    수정 2020-04-07 오후 2:08:38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가 수입이 절반으로 줄어든 재정 위기 상황에 빠졌다.

7일(오늘) 방송될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진 부부가 갑작스럽게 불어 닥친 가계 위기를 해결해 나가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아침부터 가계부를 보면서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드리웠던 함소원은 급기야 진화와 마마를 불러 긴급 가족회의를 소집했던 상황이다.

진화의 중국 공장이 3개월째 가동 중단에 들어가게 되면서 손해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고, 심지어 수입이 절반으로 뚝 끊겨버리는 등 초유의 상황에 맞닥뜨리게 됐다.

불면증까지 생기며 속앓이를 하던 진화는 고민 끝에 생애 처음 중국어 과외 아르바이트에 도전한다. 사장님에서 알바생으로 전락하게 된 진화의 중국어 과외는 어떻게 진행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함소원은 또 한 번 짠소원의 진가를 발휘한다.

자신의 머리를 직접 손질하는 셀프 커트부터 배달 시켜 먹은 후 남은 음식을 이용한 요리 비법까지 공개될 예정이다.

제작진은 “함진 부부와 중국 마마는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더욱더 끈끈한 가족애를 쌓아가고 있다”며 “생활 곳곳에서 아낄 수 있는 유용한 찐팁이 공개될 함진 부부 ‘허리띠 졸라매기’ 비법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7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