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3시간만에 10조원을 모았다…코로나 위기에 단결한 세계

‘코로나19에 국제적 대응 약속’ 온라인 회의 개최
코로나 백신 및 치료제 개발에 공동 대응키로
한국 등 40개국 정상, 빌 게이츠, 마돈나 등도 참여
미국은 불참..글로벌 리더십 훼손 지적도
  • 등록 2020-05-06 오전 1:03:03

    수정 2020-05-06 오전 9:14:22

△고립주의를 택한 미국…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길리어스 사이언스사의 코로나19 치료약인 ‘렘데시비르 임상결과’를 듣고 있다. [사진=AFP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뉴욕=이준기 특파원] 국제사회가 새롭게 등장한 인류 최대의 적 코로나19에 맞서기 위해 손을 잡았다. 국경 봉쇄로 반세계화가 확산할 것이란 우려를 덜어낸 성과다. 그러나 막상 최대 피해국이자 세계 최강대국인 미국은 독자노선을 걷고 있어 한계를 드러냈다는 지적이다.

…◇3시간만에 10조원 모아

4일(현지시간) 3시간 동안 열린 ‘코로나19에 국제적 대응 약속’ 온라인 회의는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영국, 노르웨이와 주요 20개국(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 캐나다, 일본이 공동으로 주최한 모금행사다.

이날 행사에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약 40개국과 빌&멜린다게이츠재단의 공동창립자인 멜린다 게이츠, 팝스타 마돈나 등도 참여해 총 75억유로, 우리 돈으로 10조원이 모였다. 이들 자금 중 40억유로는 백신 개발에, 20억유로는 치료제에, 나머지는 진단키트 부문에 각각 쓰일 예정이다.

EU집행위가 10억유로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고 독일이 5억 2500만유로, 프랑스가 5억유로를 내놓았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백신을 찾기 위한 경주는 국가 간 경쟁이 아닌 우리 생애의 가장 긴급한 공동의 노력”이라며 3억 8800만 파운드를 내놓겠다고 약속했다. 한국은 5000만달러(613억원)을 내놨다.

이탈리아는 1억 4000만유로, 노르웨이는 10억달러, 스위스는 3억 8100만달러, 네덜란드는 2억 950만달러, 호주는 3억 5200만호주달러를 약속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5억달러, 쿠웨이트는 4000만달러, 아일랜드는 2000만달러, 스웨덴은 1700만달러, 포르투갈은 1090만달러, 핀란드는 393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은 130만달러를 약속하며 아프리카연합(AU) 회원국들로부터 6천100만 달러를 추가로 걷겠다고 했다. 이스라엘도 6000만달러를 내놓기로 했다. 중국, 아랍에미리트(UAE), 오만, 터키, 모나코 등은 금액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지원에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사태에서 균열이 드러난 국제사회의 공조체제를 재확인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3월 중순부터 유럽·미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폭증하면서 마스크, 얼굴보호대 등 의료용품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태에 빠지자, 각국 정부는 ‘자국민 우선원칙’을 내세우며 갈등을 빚었다.

독일은 3월 초 의료용품의 수출을 전면 금지했고 프랑스와 루마니아 등도 이와 유사한 조치로 맞대응했다.

코로나19 백신·치료제가 개발될 경우 동일한 상황이 반복될 것이란 우려가 컸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달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하고 이를 각국에 공평하게 배분하기 위한 국제협력체계를 만든 이유다. 이날 모금 활동은 이같은 협력체계를 가동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졌다.

세계 각국은 이날 성명에서 “과학과 규제당국, 산업, 정부, 국제조직, 재단과 의료전문가 사이의 전례없는 글로벌 협력이 시작된다”며 “우리가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할 수 있다면 이는 21세기에 독보적인 글로벌 공동이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美 기자회견 열어 자국 노력 강조…불참 이유는 설명 안 해


WHO가 중국 편향적이라며 비판하며 자금 지원 중단을 선언한 미국정부는 국제협력체제는 물론, 이번 모금행사에도 불참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익명을 요구한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 2명이 기자들과 만나 미국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있다면서도 정작 이날 행사에 참여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함구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대신 미국이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한 30여개 프로젝트에 5만 4000여건 규모의 데이터를 제공하고 보건복지부 산하기관을 통해 26억달러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랍에미리트(UAE) 영자신문 더내셔널에 근무하는 조이스 카람 워싱턴 특파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33분간 이뤄진 기자회견에서 왜 미국 정부가 이날 행사에 참여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질문은 6번이나 있었지만, 대답은 돌아오지 않았다”고 적었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이같은 고립주의가 미국의 글로벌 리더십을 훼손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워싱턴DC 위치한 안보전문 싱크탱크 새로운미국안보센터(Center for a New American Security)의 일란 골드버그는 “미국이 코로나19를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참여하지 않는 것은 국제연맹(제1차 세계대전 이후 만들어진 국제협력기구)에 참여하지 않은 것과 같다”며 “그 결과는 치명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 큰 문제는 이같은 미국의 고립주의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체제를 와해시키고 코로나19 이후 세계 경제의 성장 동력을 훼손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외에도 현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명을 넘어선 러시아 역시 별다른 이유 없이 이날 모금행사에 불참했다.

니콜라스 블룸 미국 스탠퍼드 경제학 교수는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1929~1933년 대공황 이후 미국사회에 불었던 반세계화 움직임은 10년간 미국 경제성장을 가로막는 걸림돌 중 하나가 됐다”며 “코로나19를 계기로도 이같은 현상이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