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6.10 8.58 (+0.27%)
코스닥 1,026.82 1.11 (+0.11%)

함소원 "제발 그만해주세요"...김치 논란 이어 진화와 결별설

  • 등록 2021-02-25 오전 10:01:47

    수정 2021-02-25 오전 10:04:07

함소원·진화 부부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배우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의 결별설이 잇따라 불거지자 “제만 그만 해달라”고 호소했다.

함소원은 25일 인스타그램에 한 언론 매체의 단독 보도를 지목하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이제그만’ 이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해당 보도는 함소원 측근이 ‘진화는 이미 마음 정리가 끝나 출국을 준비하고 있고, 함소원과 진화의 어머니가 진화를 설득하고 있다’고 전했다는 내용이다.

함소원은 이에 앞서 남편과의 불화설을 다룬 또 다른 기사에도 “오늘은 아무 마도 안 하고 싶다”며 침묵했다.

함소원 부부가 출연하고 있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제작진도 말을 아꼈다.

‘아내의 맛’의 제작진은 이날 부부의 결별설에 대해 “개인적인 사생활이라 알수 없다”고 밝혔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지난해 9월에도 3주 동안 방송에 출연하지 않아 불화설과 하차설이 불거졌다. 당시 제작진은 불화설과 하차설을 일축했고, 이후 부부는 다시 방송을 이어갔다.

제작진은 이번에 다시 불거진 이들 부부의 하차설에 대해서도 “그 부분도 (이들 부부로부터) 들은 바가 없다”고 전했다.

한편, 함소원은 최근 라이브 방송 도중 김치를 중국 절임채소를 칭하는 파오차이라고 불러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를 의식한 듯 전날 김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기도 했다.

2018년 초 결혼한 함소원과 진화 부부는 같은 해 12월 딸을 출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