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7.52 5.86 (+0.18%)
코스닥 1,025.71 3.49 (+0.34%)

"인내할 것" 국채금리 안정책 입닫은 파월…증시 패닉(종합)

파월 연준 의장 인플레 발언에 시장 실망
"인플레 상승 압력 있지만 일시적인 것"
"국채금리 하나만 아닌 시장 전반 주시"
오퍼레이션 트위스트 등 조치 힌트 안 줘
파월 발언 후 금리 폭등…10년물 1.555%
나스닥 2.2%↓…뉴욕증시 3대지수 패닉
  • 등록 2021-03-05 오전 5:49:10

    수정 2021-03-05 오전 8:56:03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사진 오른쪽)이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개최한 잡스 서밋 컨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WSJ 캡처)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시장이 기대했던 국채금리 안정책은 없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최근 국채금리 급등세를 지켜보고 있다는 언급은 했지만, 특정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힌트는 전혀 주지 않았다. 추후 올 수 있는 인플레이션 성격에 대해서는 “일시적”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사실상 국채금리 상단을 열어놓은 듯한 파월 의장의 언급에 금융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장기국채를 중심으로 금리는 폭등했고, 이에 연동해 증시는 하락 폭을 키웠다.

“국채금리 하나 아닌 시장 전반 주시”

파월 의장은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개최한 잡스 서밋 화상 컨퍼런스에서 “(팬데믹이 완화하면서) 경제가 다시 열리면 기저효과 때문에 약간의 물가 상승 압력이 생길 수 있다”면서도 “이는 일시적일 것”이라고 했다.

파월 의장은 또 “과거 1960년대 혹은 1970년대 인플레이션이 치솟았던 과거 사례들을 유념하고 있다”면서도 “지금 상황은 다르다”고 했다. 그는 “향후 1년 내 물가가 오를 것으로 보지만 (연준 통화정책 목표치인) 2%를 훌쩍 넘을 정도로 인플레이션이 일어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연장선상에서 현재 통화정책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물가 상승이 일시적인 만큼(transitory increases in inflation) 연준은 인내할 것”이라며 정책금리 인상 등은 고려하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정책금리를 올리려면 완전 고용과 2% 이상 지속적인 인플레이션을 달성해야 한다”고 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21~27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74만5000건으로 전주(73만6000건) 대비 9000건 늘었다. 팬데믹 이전 신청 최대치가 2차 오일쇼크 때인 1982년 10월 첫째주 당시 69만5000건이었다는 점에서, 현재 미국의 실업난은 역사상 최악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연준의 정책금리 인상은 아직 먼 얘기라는 뜻이다.

파월 의장은 아울러 시장의 관심사였던 국채금리 급등에 대해서는 “(최근 10년물 국채금리 급등 등을) 지켜봤다”며 “연준의 목표를 위협할 수 있는 시장의 무질서한 상황 등을 우려한다”고 했다. 그는 하지만 “하나의 금리를 주시하는 게 아니라 금융시장 전반을 지켜보고 있다”며 발언 강도를 스스로 누그러뜨렸다. 최근 증시 조정론의 근거인 국채금리 급등을 완화하기 위해 따로 조치를 취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시장 일각에서는 연준이 장기금리를 안정화하는 차원에서 채권수익률통제(YCC) 혹은 오퍼레이션 트위스트(OT)를 도입할 수 있다는 기대가 나왔다. 앞서 지난 2일 라엘 브레이너스 연준 이사는 “지난주 국채시장의 금리 급등과 속도가 눈에 띄었다”며 구두 개입성 발언을 했는데, 파월 의장이 한 발 더 나아간 언급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파월 의장이 이날 △금융 여건의 긴축 상황 △시장의 무질서한 상태 등의 가능성을 들며 우려를 표한 건 브레이너드 이사의 발언과 통하지만, 그는 곧장 특정 자산 혹은 상품이 아닌 금융시장 전반(financial conditions generally)을 두고 대응할 것이라는 점을 수차례 암시했다. 바이탈 날리지의 아담 크리사풀리 창업자는 “파월 의장은 국채금리가 과도하게 오를 경우 연준이 어떤 조치를 취할 지에 대해 막연했다”고 진단했다.

나스닥 2.2%↓…주식·채권시장 패닉

그의 발언이 나오나자마 시장은 격하게 실망감을 표했다. 10년물 국채금리는 이날 1.486%에서 출발해 파월 의장의 언급 이전 1.4% 중반대에서 움직였는데, 발언 직후 장중 1.555%까지 폭등했다. 30년물 국채금리의 경우 2.321%까지 치솟았다. 장 초반 0.7% 초반대를 기록했던 5년물 금리는 0.787%까지 올랐다. 정책금리 인상은 아직 먼 얘기라는 점을 파월 의장이 시사하면서 3개월물, 2년물 등 단기국채는 보합 흐름을 보였다.

장기금리가 뛰자 증시는 곧장 주저앉았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오후 3시28분 현재 2.19% 내린 1만2705.21에 거래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48% 내리고 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 역시 1.27대 급락하고 있다. 기술주와 경기민감주를 가리지 않고 주요 종목들이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월가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 변동성지수(VIX)는 전거래일 대비 9.56% 뛰어오른 29.22를 기록하고 있다.

인디펜던트 어드바이저 얼라이언스의 크리스 자카렐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국채금리가 상승함에 따라 증시가 계속 타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