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수면중 아닌데 심방 불규칙하게 뛴다면 ... '부정맥' 의심하세요

심장은 1분에 60~100회를 뛰며 60보다 낮으면 서맥, 100회 보다 빠르면 빈맥
운동중이거나 잠을 잘때를 제외하고 맥박이 느려지거나 빨라지고 불규칙하면 부정맥 의심
증상은 서맥은 어지럼, 무력감, 실신 등, 빈맥은 두근거림, 호흡곤란 등
  • 등록 2022-09-28 오전 6:52:54

    수정 2022-09-28 오후 3:44:46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심장은 전기 신호를 통해 수축한다. 심방의 ‘동방결절’에서 발생한 전기 신호가 방실결절(심방·심실의 전기적 연결 부위)과 심실을 순차적으로 자극해 심장이 박동한다. 심장이 느리게 뛰는 서맥은 이러한 전기 신호 전달 경로 기능 이상으로 발생하며, 심장이 빨리 뛰는 빈맥은 전기 신호 전달 경로 외의 부위에서 불필요한 전기 신호가 발생해 생긴다. 이렇게 심장이 비정상적으로 느리게 뛰거나 빨리 뛰는 것을 ‘부정맥’이라고 한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심장내과 최형오 교수는 “우리 심장은 정상적인 경우 1분에 60~100회 뛴다. 60회 보다 낮은 경우 서맥, 100회 보다 빠른 경우 빈맥이라고 이야기한다. 운동을 하거나 수면할 때를 제외하고 맥박이 느려지거나 빨라지고 불규칙하게 뛴다면 부정맥을 의심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서맥 증상·어지럼·무기력… 빈맥은 두근거림

부정맥의 주요 증상은 심장 두근거림이다. 두근거림은 외부 자극이 적은 휴식시간에 잘 느껴진다. 경우에 따라 증상이 없어 검사를 통해 진단되기도 한다. 서맥, 빈맥에 따라 대표 증상이 다르게 나타난다. 서맥의 대표 증상은 어지럼, 무력감, 실신 등이며, 빈맥의 대표 증상은 두근거림, 호흡곤란, 흉통, 가슴의 답답함 등이다. 심실에서 빈맥이 발생하는 경우(심실빈맥·심실세동) 첫 증상이 돌연사로 나타날 수 있다. 또, 서맥 중에서도 가장 심한 ‘3도 차단’이 ‘방실결절’에 발생하는 경우 심실성 부정맥이 유발돼 돌연사로 이어질 수 있다.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심방세동’은 혈전을 발생시켜 뇌경색 등 다른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최형오 교수는 “심장의 두근거림 자체가 질환은 아니지만, 심장질환 초기 우리 몸에서 보내는 신호일 수 있으므로 두근거림이 자주 느껴진다면 검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정맥의 원인은 고혈압, 허혈성 심장질환, 판막질환, 심부전 등 매우 다양하다. 나이가 들면 심장의 노화가 진행되면서 이와 같은 질환의 유병률이 높아진다. 이외에도 선천성 심장질환이나 유전적인 질환, 갑상선 항진증, 비만, 수면 무호흡, 과음 등이 부정맥 원인이다.

◇전극 도자절제술, 부정맥 치료율 95% 이상

부정맥은 심전도를 측정해 진단한다. 증상 지속 시간이 짧고 빈도가 낮아 진단이 안 되면 ‘24시간 홀터(Holter) 검사’를 시행한다. 진단률을 높이기 위해 3일~1주일 이상 홀터 검사를 시행하기도 한다. 검사상 이상이 발견되지 않아도 환자가 증상을 지속적으로 호소하면, 혈관으로 전극이 달린 카테터를 심장에 넣고 전기 신호를 분석하는 ‘전기생리학 검사’로 진단한다. ‘전기생리학 검사’는 심장 내 비정상 회로가 있으면 전극 도자 절제술로 즉시 치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빈맥은 항부정맥제를 통한 약물 치료를 기본으로 한다. 부정맥 종류와 환자 증상 유무에 따라 특별한 치료 없이 관찰하는 경우도 있다.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전극 도자 절제술’을 시행할 수 있다. ‘전극 도자 절제술’은 혈관 속으로 가는 도관을 삽입해 부정맥 발생 부위에 위치시키고 고주파 에너지를 가해 부정맥을 일으키는 조직을 파괴하는 시술이다. 양쪽 대퇴부 정맥(사타구니)에 관을 삽입하고, 이를 통해 심장에서 발생하는 전기 신호를 감지할 수 있는 여러 전극을 삽입한다. 삽입된 전극으로 관찰되는 신호를 자세히 파악한 후, 부정맥을 유발하는 해부학적인 부위를 찾고 이 부위에 고주파 에너지를 가해 치료한다. ‘전극 도자 절제술’은 유병률이 매우 높은 심방세동과 매우 치명적인 심실빈맥 등에서 활용되고 있으며, 상심실성빈맥과 같은 부정맥에서 95% 이상의 완치율을 보이고 있다.

최형오 교수는 “전극 도자 절제술의 합병증 발생률은 1% 미만으로 매우 안전하다. 전신 마취 없이 국소 마취만으로 진행되는 시술이므로 바로 다음날부터 정상생활이 가능하며, 시술 후에는 양쪽 허벅지 부분에 아주 작은 상처만 남아 환자 만족도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심방세동, 심실빈맥 등은 단순히 X선에 의존하여 시술하는 것은 정확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어, ‘3차원 지도화 장비’를 통해 환자의 심장 CT와 3차원 영상 시스템을 결합해 마치 심장을 들여다보는 것과 같이 정확하게 시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에는 심방세동에 풍선을 폐정맥에 밀착시키고 액체질소를 이용해 풍선을 급격히 냉각시켜 잘못된 전기 신호를 차단하는 ‘냉각풍선절제술’도 사용되며, 시술 시간과 입원 기간을 단축시킨다는 장점이 있다.

서맥은 인공심박동기를 삽입해 치료한다. 심부전이 있거나 급사를 경험한 심실세동 환자에게는 심장에 전기 충격을 줄 수 있는 제세동기(ICD)나 심기능 개선을 위한 재동기화기기를 삽입한다. 최근에는 정맥 내 삽입 유도선이 없는 ‘무전극유도 심박동기(Leadless Pacemaker)’를 삽입하거나, 피하삽입형 제세동기(S-ICD) 사용하는 등 환자 맞춤형으로 치료하고 있다.

부정맥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혈압, 당뇨 등 원인 질환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건강한 식습관과 적절한 유산소 운동이 도움이 된다. 과도한 음주는 부정맥을 유발하므로 절제하는 것이 좋다. 심장질환이 있다면 이를 치료해야 한다. 이미 부정맥으로 진단되었다면 술, 스트레스 등 자신에게 부정맥을 유발하는 요인을 파악하고 피해야 한다.

최형오 교수는 “부정맥 증상은 경우에 따라 매우 치명적이다. 따라서 조금이라도 증상이 나타나면 적극적인 검사를 통해 원인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또, 당뇨와 고혈압 등 부정맥을 발생시키는 동반 질환이 있다면 정기 검진을 통한 조기 진단 및 치료가 필수”라고 조언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심장내과 최형오 교수가 부정맥이 의심돼 내원한 환자에게 치료전 부정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