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른 발목이…부상에 눈물 쏟은 브라질 네이마르

세르비아 수비수와 충돌 후 후반 34분 교체돼
과거 수술 경력 있던 부위…8년 전 WC 부상 낙마도
팀닥터 "섣불리 말 못해…정밀검진 결과 기다려야"
  • 등록 2022-11-25 오전 9:45:03

    수정 2022-11-25 오전 9:45:03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브라질 축구의 슈퍼스타 네이마르(30·파리 생제르망)가 월드컵 첫 경기에서 발목 부상으로 교체되며 눈물을 쏟았다.
발목 통증을 호소하는 브라질 네이마르. (사진=Keystone via AP/뉴시스)
브라질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세르비아를 2-0으로 격파했다.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우승을 노리는 브라질로서는 원하던 결과를 만든 셈이지만, 과정에서 큰 변수가 생겼다. 주축 선수인 네이마르가 세르비아 수비수 니콜라 밀렌코비치와 충돌한 뒤 오른 발목 통증을 호소하다가 후반 34분 결국 교체된 것이다. 네이마르는 도움을 받지 않고 혼자 일어나긴 했지만, 의료진이 부상 부위를 확인하는 동안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벤치에서 아이싱을 하면서도 내내 침울한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응시했다.

과거 네이마르는 여러차례 해당 부위를 다친 전례가 있다. 2018년 2월 오른쪽 중족골이 부러져 수술대에 올랐고, 다시 경기에 나서기까지 99일이 걸렸다. 그러나 2019년 1월에도 오른발 중족골을 다쳐 이후 3개월의 공백기를 가졌다.

8년 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에서는 부상으로 낙마한 경험이 있다. 당시 콜롬비아와의 콜롬비아와 8강전 중 상대 수비수의 무릎에 맞아 척추가 골절됐다. 완치까지 4~6주 진단을 받으며 그대로 전력에서 이탈했고, 결국 독일과의 준결승에서 1-7로 처참히 패하는 장면을 지켜만 봐야 했다.

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이날 네이마르는 세르비아 선수들에게 총 9차례의 반칙을 당했다. 이번 월드컵에 출전한 선수 중 최다 기록이었다.
그라운드에서 의료진에 발목 부상 정도를 진단받는 브라질 네이마르.(사진=AP Photo/뉴시스)
브라질 팀닥터 호드리구 라스마르는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영국 공영방송 BBC에 “네이마르가 발목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검진을 받을 것”이라면서 “이제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지금은 섣부른 발언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스타 선수들이 즐비한 브라질 대표팀 안에서도 팀 공격의 핵심인 네이마르가 차지하는 비중은 크다. 2013년 FIFA 컨페더레이션컵 우승, 2016년 리우올림픽 금메달 등 주요 국제대회에서 팀을 정상에 올려놓은 경험이 있는 베테랑이기도 하다. A매치 75골을 기록하며 2골만 추가하면 브라질 축구의 전설 펠레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다.

치치 브라질 대표팀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네이마르가 계속 월드컵 경기를 뛸 것이라 확신한다. 그는 부상을 극복하는 능력이 있다”고 믿음을 보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