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檢이 털면 다 걸려? 유시민 주변은 조국家 처럼 사나"

  • 등록 2019-11-17 오전 9:43:18

    수정 2019-11-17 오전 9:43:18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16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초청 특강에서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대구 강연에서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비판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지적하고 나섰다.

하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유시민 작가가 검찰이 조국처럼 털면 안걸릴 사람 없다고 했다”며 “유 작가 주변 분들은 다 조국 일가처럼 간 큰 사람들뿐인가 보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조국 가족처럼 사는 분들 극히 드물다”면서 “일반 국민들 중 주가조작하고 표창장 위조해서 대학가는 사람 얼마나 되겠느냐. 일반 국민들은 겁나서 못한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유 작가나 조국처럼 대놓고 위선 피우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유 작가 요즘 무슨 최면에 걸린 사람처럼 사리분별을 못하는데, 이토록 사리분별 못하는 것도 지극히 어려운 일이다”라고 질타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6일 대구 엑스코에서 노무현재단 대구경북지역위원회가 개최한 노무현시민학교 강연에 참석해 ‘검찰이 두렵냐’는 방청객 질문에 “조국 사태를 통해 우리 모두는 언제든 구속될 수 있구나 하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제가 이렇게 강연하고 돌아다닐 수 있는 것은 검찰이 영장을 청구하지 않았고,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 듯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을 것이어서 우리는 항상 검찰과 법원에 감사해야 한다”고 힐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