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한화 이글스 퓨처스 선수, 발열 증세...훈련 전면 중단

  • 등록 2020-03-27 오후 12:46:40

    수정 2020-03-27 오후 12:46:40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퓨처스(2군) 선수 한 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서산 훈련을 중단하고 훈련장을 전면 폐쇄했다.

한화는 27일 “퓨처스 선수가 26일 오후 발열 증세를 보였다”며 “해당 선수는 즉시 구단에 통보하고, 서산지역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진을 받은 후 자택에서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한화는 퓨처스 훈련을 중단한 것은 물론 서산 구장도 전면 폐쇄했다. 아울러 선수 단체 행동 금지, 전 인원의 외부 접촉 금지 등의 지침을 내렸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퓨처스 선수들이 훈련하는) 서산구장에서 전 구성원에 대해 1일 3회 발열 체크를 진행하는 등 수시로 선수들의 감염 예방 관리를 진행해 왔다”고 전했다.

한국프로야구에는 아직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몇몇 구단에서 발열 등 의심증세를 보인 선수가 나왔지만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일부 구단은 선수들이 훈련 중에도 마스크를 쓰는 등 방역과 예방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일본프로야구는 후지나미 신타로(한신 타이거스)를 비롯해 한신 소속 선수 4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이면서 초비상이 걸렸다. 4월 24일을 목표로 했던 정규시즌 개막도 사실상 어렵게 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