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박연수 "잘못은 너희들이 했는데 고통은 내 몫"…의미심장 글

  • 등록 2020-06-02 오전 10:25:52

    수정 2020-06-02 오전 10:25:52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배우 박연수가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심경을 밝혔다.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박연수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분이 좋았다 슬펐다. 감정조절이 어렵다. 내가 좋아하는 보라색 예쁜꽃을 받았는데 왜 이렇게 슬픈 건지. 아무것도 몰랐던 그 시간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글을 썼다.

이어 “잘못은 너희들이 했는데 고통은 온전히 내 몫이야”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보라색 꽃이 돋보이는 꽃다발 사진을 올렸다.

이 같은 글에 팬들과 지인은 “무슨 일이신지 모르겠지만 응원합니다. 늘 당신 편입니다.”, “힘이 되어드리고 싶네요”,“힘내세요. 내 자신은 내가 지켜야 해요. 스트레스 받으면 몸에도 이상이 오더라구요” 등의 답글로 위로와 응원을 전했다.

한편 박연수는 올해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1’에 출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