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야구 OB모임 일구회 사과문 발표 "야구 선배들 책임 크다"

  • 등록 2021-08-11 오전 11:07:39

    수정 2021-08-11 오전 11:14:16

프로야구 OB모임 일구회 2021년 1차 이사회. 사진=일구회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야구 원로들이 최근 프로야구에서 끊이지 않는 각종 일탈 행위에 대해 고개 숙였다.

프로야구 OB모임인 일구회는 11일 운동균 회장 명의로 사과문을 발표했다.

일구회는 “최근 프로야구계는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잇따른 추문과 도쿄올림픽에서 아쉬운 성적을 거두며 팬들의 질타와 비난을 받고 있다”면서 “팬들의 관심과 사랑에 부응하지 않고 팬서비스와 같은 기본적인 소양의 부족은 물론이고 사회적으로 용납되지 않을 언행을 일삼고 있다”고 인정했다.

이어 “1982년 프로야구가 출범한 이래, 천만 관중의 시대를 열며 양적 성장은 이루었지만 팬을 대하는 태도나 사회적 위상에 걸맞은 공헌 등 질적 성장은 더딘 결과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것은 단순히 그런 언행을 한 현역 선수만의 문제가 아닌 야구 선배들이 제 역할을 못 했기 때문일 것이다”고 사과했다.

일구회는 “끊이지 않는 사건·사고 속에서 코로나가 확산하는 엄중한 시기에 방역수칙을 어기며 원정 숙소에서 외부인과 술판을 벌여 프로야구를 바라보는 팬의 시선은 시베리아 벌판에 부는 바람보다 더 차가워졌다”면서 “후반기를 앞둔 시점에 음주운전까지 나와 프로야구계를 지탄하는 목소리는 더더욱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런 사건·사고를 일으킨 선수들의 잘못에 대해 팬의 질타와 비난이 쏟아지는 것은 당연하다”며 “다만 야구 선배로 그들의 잘못을 지적할 수는 있지만 우리는 얼마나 그로부터 자유롭냐고 물으면 할 말이 없는 것 역시 사실이다”고 밝혔다.

일구회는 “돌이켜보면 지금의 야구계 상황은 우리 야구 선배들이 제대로 모범을 보이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야구 선배가 맑은 윗물이 되지 못해 아랫물이 흐리게 된 것 같다”고 고개 숙였다.

더불어 “일반 사회인이 평생 벌기 어려운 거액의 연봉이나 천만 관중과 같은 양적 성장만 중시해온 게 결국은 한국 야구의 위기로 이어졌다”면서 “사회와 팬이 요구하는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서는 한국 야구에 많은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일구회는 “기량 발전 중심의 야구보다는 야구 본연의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야구를 통해 규정을 지키는 준법정신, 하나의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단결력, 결과보다는 과정 중심주의, 실패를 통한 성장 등 여러 가지를 배울 수 있는데 이런 야구에 깃든 정신을 배우려면 어릴 때부터 기술 향상만큼이나 인격 성숙을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구회는 “KBO리그가 한국 최고의 스포츠 리그가 된 데는 팬 여러분의 성원이 있었기 때문이다”면서 “지금까지의 잘못에 반성하며 팬의 사랑에 응답하는 한국야구가 되도록 작은 힘이라도 보태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