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윤석열 김건희 해명, '훌륭하게 잘 속여왔다'는 말"

  • 등록 2021-12-20 오전 7:24:12

    수정 2021-12-20 오전 7:24:12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윤석열은 적은 윤석열”이라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대통령이 돼선 안되는 결격 사유를 짚었다.
사진=뉴시스
추 전 장관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추 전 장관은 “윤적윤의 세 가지”라며 법치를 어지럽힌 점, 공정과 상식을 비웃은 점, 비위를 공작으로 덮은 점 등을 윤 후보의 치명적인 결함으로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 후보는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범죄와의 전쟁은 법과 질서(Law and Order)를 강화하겠다는 법치의 약속”이라며 “그러나 윤석열 후보는 법원이 검찰사무를 침해한 범죄행위를 저질렀다고 판정했으므로 대통령 후보로서 무자격자임을 선언한 후보다. 형사사법질서와 정의를 어지럽힌 무자격자가 범죄와의 전쟁을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자신이 자백한 윤우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한 변호사법 위반 행위, 공소시효가 남아있는 골프 접대 비리, 그리고 공수처에 입건된 여러 혐의에 대해 피의자로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재 수사중인 여러 범죄에 연루된 윤 후보가 범죄와의 전쟁 운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추 전 장관은 “자신이 내세웠던 ‘공정과 정의’가 허물어지니 ‘범죄와의 전쟁’을 꺼냈다면 무자격자의 허풍”이라고 일갈했다.

추 전 장관은 ““줄리의 문제”는 ‘공정과 정의’의 문제가 되었다“며 부인의 각종 범죄 연루의혹도 문제삼았다.

그는 ”윤석열 후보는 김건희씨의 가짜 신분에 대해 ‘부분은 몰라도 전체적으로 허위가 아니다’라고 했다“며 ”그러나 ‘전체는 허위인데 부분적으로는 허위가 아닌 것도 있다’가 정확하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전체를 다 날조해버리면 아무도 믿지 않기에 부분의 진실은 있는 것이다. 전체가 그럴싸하게 보여야 속일 수 있기 때문에 ‘훌륭하게 잘 속여왔다’는 말과 다름없다”고도 지적했따.

추 전 장관은 “윤석열 후보는 공정과 정의를 그 한마디로 비웃은 것”이라며 “죄질에 비해 엄청나게 가혹했던 조국 수사에서 공정과 정의를 수사명분으로 내세웠으나 자신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화려한 겉포장지였다”고도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상습적인 허위 이력 기재 역시 단순 사기행각이 아닌 권력자와 유착된 의도적인 사법 농단행위라고 진단했다. 그는 “상황에 따라 경력과 신분을 속이고 철저하게 검찰과 부유층 사이에서 자신의 부와 기회를 잡는데 이용했다”며 “심각한 것은 멈추지 않고 최고 권력을 향해 같은 수법으로 직행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야당은 여성에 대한 공격 또는 성형 미인 조롱 등의 본질을 비켜난 프레임으로 바꾸면서 공적 검증을 가로막고 있다”며 야당 대응 역시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교사가 되기 전 교생실습을 했는지 교사를 했는지, 대학의 시간강사였는지 부교수였는지가 구분되지 않을 수 없다”며 “‘돋보이려고 했다’는 말로 그 차이나 의미를 모른다고 준비된 답변을 한 것 같지만 오히려 허위의 고의성을 인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