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①6시간 민관 합동작전…美보다 2시간 앞서 5G폰 벨 울렸다

청와대에서 4월 8일 5G기념행사 준비로 모인 정부와 기업들. 첩보 접해
3일 17시 전격 결정..23시, 국내이통3사 세계최초 스마트폰 기반 5G 개통
버라이즌, 4월11일보다 앞당긴 4일 01시 전격 발표
  • 등록 2019-04-05 오전 6:00:00

    수정 2019-04-05 오전 7:08:29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5세대 이동통신(5G)에 기반을 둔 산업융합, 미래 첨단 기술 시장을 리드하려는 우리나라와 미국의 경쟁에서 우리나라가 승리했다. 첩보전을 방불케한 정보전을 뚫고, 미국보다 2시간 앞서 스마트폰을 통한 세계 최초 5G 서비스를 시작하는데 성공한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월3일 23시에 국내 이동통신 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동시에 각사 1호 가입자를 대상으로 5G 스마트폰을 개통함으로써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기반 5G 상용화를 달성하게 됐다고 4일 공식 발표했다.

2019년 4월 3일을 ‘스마트폰을 통한 세계 최초 5G 상용화’로 공식화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도자료 중 일부
미국의 이동통신 1위 업체인 버라이즌이 4월4일 1시 경(한국시간 기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5G 스마트폰과 호환되는 세계 최초의 상용 5G 네트워크를 오늘부터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공식 발표한 것보다 2시간 빠르다. 4월 5일을 ‘D-day’로 생각했던 우리나라가 버라이즌의 조기 상용화 움직임에 대한 첩보를 듣고, 5G 세계 최초 상용화 일정을 이틀 앞당겨 4월 3일 23시로 바꾼 덕분이다.

3일 오후 5시 청와대에서 열린 정부와 이동통신 3사 간담회는 원래 4월 8일로 예정된 ‘세계최초 5G 상용화 기념식 및 융합 시연 행사’ 준비로 모였다. 하지만, 회의에서 버라이즌이 스스로 예고한 4월11일이 아닌 4월4일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발표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고, 2년 전부터 5G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겠다고 별러 온 정부와 기업들은 그 자리에서 곧바로 야밤 개통에 합의했다.

정부 참석자는 “의사 결정이 5시에 이뤄져 8시까지 보고서까지 다썼다”면서 “세계 최초 경쟁을 둘러싼 국제적 다툼이 있고, 버라이즌의 그간 행태를 봐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 참석자는 “미국은 우리나라보다 13시간 늦어 버라이즌이 4월4일로 치고 나올지는 4월4일이 돼야 알 수 있지만 미대사관이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었다”며 “단말기와 통신망, 요금제가 준비된 만큼 안정적으로 먼저 상용화하자는 얘기가 나왔다”고 전했다. 만약 우리나라가 몇 시간 늦게 개통했다면, 세계 최초 자리를 버라이즌에 넘겨줄 수 있었던 순간이었다.

미국 이동통신업체 1위 버라이즌이 4일(우리시각)새벽 1시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선언했다. 출처: 버라이즌 홈페이지
버라이즌이 공세적 입장으로 바뀐 것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G 조기 상용화를 언급한 뒤부터다. 올해 상반기였던 퀄컴의 5G 모뎀칩 양산 일정에 맞춰 5월을 목표로 상용화를 준비했던 버라이즌은 4월11일 5G 스마트폰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겠다고 일정을 한차례 앞당겼고, 우리나라가 4월5일을 ‘D-day’로 준비한다는 소식을 들은 뒤 4월4일 01시(한국시간기준)에 전격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