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쇼크에 멈춰선 배당]연기금·운용사 타깃된 '짠물배당株'

국민연금, 투자목적 변경 56개사 중 3분의 2..평균 배당성향 하회
남양유업·KISCO홀딩스·세방전지, 시가총액보다 순현금 많아
  • 등록 2020-02-19 오전 5:33:00

    수정 2020-02-19 오전 5:33:00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올해 정기주주총회에서 국민연금을 비롯한 자산운용사의 배당요구가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연기금, 운용사 등 기관투자가가 투자목적을 단순 투자에서 일반 투자로 바꾸면 ‘경영 참여 의사’를 표시하지 않더라도 배당 확대 등의 주주제안이 허용되기 때문이다.

남양유업(003920), KISCO홀딩스(001940) 등은 짠물 배당으로 기관투자가들의 타깃이 된 데다 기관의 주주권 행사 입김이 세진 만큼 배당 확대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18일 현재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상장사는 313개사로 이들 중 56개사에 대해 투자목적을 단순 투자에서 일반 투자로 변경했다.

이달부터 투자 목적을 일반 투자로 변경한 경우 배당 확대와 회사 임원 해임 청구권(위법행위시) 등에 대해 주주제안까지 할 수 있도록 하는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안이 시행됐다. 그동안엔 경영 참여를 선언하지 않는 이상 주주제안이 불가했다.

이에 따라 국민연금이 투자 목적을 변경한 상장사 중 과거에 배당이 적다고 지적한 회사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남양유업이 대표적이다. 국민연금은 남양유업을 6%가량 보유하고 있는데 작년 정기주주총회에서 주당 1000원(보통주)을 배당하는 안건에 반대했다. 국민연금은 “기금운용본부가 배당 관련 기업과 대화를 추진했으나 개선되지 않았다”며 배당정책 요구를 거부한 지송죽 고문의 사내이사 선임을 반대하기도 했다. 남양유업은 순현금(유동자산이 총 부채보다 많은 회사)이 시가총액보다 많을 정도로 주가가 저평가돼 있다.

배당성향이 국민연금 보유 회사(5% 이상)의 평균(2018년 결산 31.7%)보다 낮은 회사도 주목된다. 투자목적 변경 회사(56개사)의 3분의 2인 40개사는 2018회계연도에 흑자를 냈으면서도 배당성향이 평균에 못 미쳤다. 셀트리온(068270), SK하이닉스(000660), NAVER(035420)는 배당성향이 0%, 6.6%, 7.1%로 낮은 편이다. 다만 국민연금이 이들의 배당에 대해 아직까지 반대 의사를 표시한 적은 없다. 국민연금은 배당 확대를 요구할 때 단순히 배당 성향 수준만을 기준으로 삼고 있지 않다고 밝히기도 했다.

자산운용사 등에서도 배당 확대 요구가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은 KISCO홀딩스(001940)에 대한 투자목적을 ‘단순’에서 ‘일반’으로 변경하고 배당 확대를 요구하는 주주서한을 보냈다. 세방전지(004490)에도 주주서한을 보냈다. 에지바스톤인베스트먼트파트너스는 신도리코(029530)에 대한 투자 목적을 변경했다.

KISCO홀딩스, 세방전지, 신도리코의 공통점은 남양유업처럼 순현금이 시가총액보다 많다는 점이다. 지금 당장 상장폐지를 당해 주식이 휴짓조각이 된다고 해도 주주로서 회사에 받아낼 돈이 있단 얘기다. 이는 투자든 배당이든 자금을 제대로 쓰지 않고 쌓아놓고 있어 기업 가치가 떨어졌단 의미로 해석된다. 광주신세계(037710)도 기관들의 배당 확대 타깃이 되고 있다. KB자산운용은 이전부터 광주신세계에 배당 확대를 요구해왔고 투자 목적도 변경했다. 국민연금은 배당이 적다는 이유로 작년 주총에서 재무제표 승인 안건에 반대했다.

이수원 한국지배구조원 분석2팀장은 “작년 결산 배당과 관련 기업과의 대화나 배당정책 요구 등 주주관여활동이 늘어날 것”이라며 “무배당 혹은 저배당 기업들에 대해선 배당 확대 주주제안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