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75.90 41.65 (+1.58%)
코스닥 899.34 8.05 (+0.9%)

새벽 4시, 세차장 개수대서 물 ‘펑펑’…무개념 운전자

  • 등록 2020-11-19 오전 12:00:00

    수정 2020-11-19 오전 12:00:00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셀프 세차장 개수대 물로 공짜 세차를 한 무개념 운전자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지난 11월 9일 한 누리꾼은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모님이 셀프 세차장을 운영하신다. 셀프 세차장은 돈을 넣고 세차를 하는 곳이다. 그런데 11월 8일 새벽 4시 38분경 세차장 드라이존에서 양동이로 개수대 물을 퍼서 세차를 하고 간 사람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가 별생각 없이 CCTV를 보던 중 발견하셨다. 가게 마이크 방송으로 ‘그렇게 세차하시면 안 된다’고 몇 번이나 이야기했지만 들은 체도 안 하고 방송이 나오는 쪽으로 와서 뭐라뭐라 이야기를 하더라”고 말했다.

글쓴이가 공개한 CCTV 영상 캡처에 따르면 운전자는 새벽 4시 38분 세차장으로 들어와 미리 준비한 양동이를 들고 내려 개수대에서 얌체 세차를 했다. 공짜 세차는 1시간 동안 계속됐다. 운전자는 새벽 5시 39분 공짜 세차를 끝낸 후 유유히 세차장을 빠져나갔다.

글쓴이는 “이렇게 뻔뻔하게 행동한 게 괘씸해 부모님은 다음날 바로 경찰서에 가서 사건 접수를 하셨다. 하지만 경찰서에서는 딱히 처벌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했다. 당사자에게 연락이 왔다. 그런데 미안하다는 말이 아니라, 물값 부쳐주면 되지 않냐. 3000원이면 되는 거 아니냐. 계좌번호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어 “물값 받자고 신고했겠냐.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면 되는데. 개수대 물 당연히 쓸 수 있다. 그런데 이런식으로 세차를 아예 개수대 물로 하는 건 정말 몰상식한 행동 아니냐. 그리고 본인이 잘못한 거면 미안하다고 하면 되는데 부모님을 깔보듯 돈이 필요하면 물값 3000원 부쳐주면 되지 않냐고 한 말에 화가 났다”고 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개수대에 왜 경고문이 붙어 있나 했더니”, “열받을만하다”, “진짜 별...”, “차는 어떻게 샀대?”, “기가 찬다”, “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렵냐?”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