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동주 "이 자리까지 5년, 잘 지키고 싶다"(인터뷰)

  • 등록 2013-01-21 오전 11:15:06

    수정 2013-01-23 오후 5:50:07

아침 연속극 ‘사랑했나봐’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는 배우 황동주(사진=MBC제공)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오해가 있었다. 해명할 생각을 못했다. 안했다. 그 정도는 별 거 아니라는 자만이 있었다. 오해는 순식간에 공들여 쌓은 탑을 무너뜨렸다. 일자리는 끊겼고 3년간의 공백이 생겼다. 3년간 아무 일 없이 산다는 건 괴로운 일이다.

2012년 10월 12일 경기도 고양 MBC드림센터. 아침 연속극 ‘사랑했나봐’(극본 원영옥, 연출 김흥동 이계준) 제작발표회 행사가 열렸다. 박시은·김보경·안재모·황동주 네 명의 출연자가 참석했다. 스포트라이트는 박시은에게 쏠렸다. 여자 주인공이었던 데다가 동료배우 진태현과 공개 열애, 남자 연예인도 힘들어 꺼리는 ‘정글의 법칙’이라는 출연으로 당시에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황동주는 오랜 공백 탓인지 넷 중에서도 언론의 관심에 빗겨나 있었다. 그는 딱 한 번 마이크 기회를 잡았다. “이 자리에 다시 앉기까지 5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힘든 시간이 있었는데 그런 것들을 현도(배역)에 다 쏟아 부을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말끝에는 음성이 흔들렸다. 감정이 북받친 듯했다. 그 모습의 잔상이 쉽게 사라지지 않았다.

3개월 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황동주를 만났다. ‘요정 컴미’(2000) 속 말끔한 교사 모습 그대로다. ‘벤자빈 버튼의 시간을 거꾸로 간다’는 영화처럼 황동주의 시간도 거꾸로 흐른 것 같았다. 황동주는 대학교 1학년 때 아르바이트로 단역배우, 광고모델 일을 하다 어린이드라마 ‘요정 컴미’를 계기로 배우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후 ‘여왕의 조건’(2005) ‘순옥이’(2006) 등 아침 연속극에 출연했다. 하지만 그 이후로 2010년까지 작품 활동이 없었다.

-한 동안 작품에서 볼 수 없었는데.

▲한창 활동 때 아침(아침극)만 네, 다섯 편 연속으로 했어요. 배우라면 누구나 주인공도 해보고 싶고 트렌디한 드라마에도 출연하고 싶잖아요. 저 역시 미니(미니시리즈)를 한 번 해보고 싶었죠. 그런데 아침 이미지가 강해서 미니는 안 된다는 거예요. 잠깐 쉬면되지 않을까, 잠깐 쉬어보자고 한 게 어느 새 ‘황동주는 아침을 안 한다더라’가 됐어요. 그러곤 작품이 뚝. 당시 소속사도 정리되는 상황이어서 중간에서 오해를 풀어줄 사람이 없었어요. 제 잘못도 있었죠. 자만했던 것 같아요. 가만히 있으면 작품이 들어올 줄 알았어요. 3년간 단 한 편도 들어오지 않으리라곤 생각을 못 했어요.

-3년간은 어떤 시간이었는지.

▲3년을 쭉, 깨끗하게 쉬었어요. 어설프게나마 연기 활동을 했다고 다른 일을 할 수도 없었어요. 고용하는 입장에서도 부담스러워했죠. 힘들었어요. 생활고에 불면증에 우울증에. 이러다 큰일 나겠다 싶어서 아예 한국 생활을 정리하려고 했어요. 태국을 좋아해서 그곳에 이민 가려고 했는데 태국은 이민이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하더라고요. 태국으로 간 사람들 대부분이 비자를 연장해서 장기 체류하는 거라고 하더군요. 이모님이 살고 계신 호주도 생각했는데 끌리지 않았어요. 이것저것 다 안 되고 있을 때 지금의 매니저가 손을 내밀어 줬어요(황동주의 매니저 임재진 실장은 데뷔 초에 그와 함께 일한 인연이 있다). 연기 미련이 많으니까 집에서도 다시 일을 시작하라고 하더군요. 처음부터 하는 것처럼. 그래서 1년은 정말 닥치는 대로 일을 했어요. 단역부터 시작했죠. 얼굴도 알아보지 못할 만큼의 분장을 한 적도 있고요. 거울을 보면서 ‘이게 내 현실이다’ 생각하니 눈물이 나더군요. 그래도 다시 하기로 마음먹은 이상 불평할 수 없었어요. 열심히 했죠. 그러다가 ‘넝굴당’(‘넝쿨째 굴러온 당신’)에 만났습니다.

-‘넝굴당’을 계기로 사실상 복귀했단 느낌이 드는데.

▲국민드라마의 힘은 정말 대단하더군요. ‘넝굴당’에서 유일한 악역이 바로 저였어요. 아주머니들에게 ‘왜 그랬냐’며 혼도 많이 났어요. 나영희 선배님은 저로 인해 동정표를 많이 얻었지요(웃음). 출연 분량 자체는 많지 않았는데 드라마가 워낙 큰 사랑을 받다 보니 엄청 많이 나온 줄 알아요. 저도 ‘넝굴당’의 수혜를 입었죠. 그 덕에 ‘사랑했나봐’도 만났고.

-제작발표회 때 소감이 인상적이었다.

▲‘사랑했나봐’로 5년 만에 아침으로 복귀했어요. 힘든 시간을 겪은 터라 감회가 남다를 수밖에 없었어요. 하마터면 말하다 울 뻔했죠. 악역인데도 행복하다고 하면 믿겠어요? 예전에는 일할 때마다 4~5kg씩 쪘는데 이번 작품을 하면서는 6kg이 빠졌어요. 링거도 10번이나 맞았죠. 그래도 촬영 현장만큼 행복한 곳이 없어요. 지금이 너무 행복합니다. 앞으로 쉬지 않고 쭉 일하고 싶어요.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