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왼손의 히피, 도발 혹은 혁명…윤상윤 '새 세상이 온다'

2020년 작
1960∼70년대 미국 히피문화 스케치 통해
미숙한 왼손으로 그린 드로잉작업을 연결
고루한 세상 살아갈 '정신적 해방구' 찾아
  • 등록 2020-02-20 오전 12:35:00

    수정 2020-02-20 오전 12:35:00

윤상윤 ‘새 세상이 온다’(사진=아트스페이스휴)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대형버스에 올라탄 군중이 보인다. 제각각 편한 자세로 각자 ‘비즈니스’ 중이다. 남이 뭐라든 개의치 않는 몸짓, 딱히 뭘 하는 것도 하지 않는 것도 아닌 시간. 이 같은 여유가 나온 배경은 아마 이런 것일 텐데. 뭔가를 정복했을 때 따라오는 해방감.

사실 그렇다. 어디서 본 듯한 이 장면은 1960∼1970년대 미국에서 타오른 히피문화를 스케치한 것이니. 작가 윤상윤(42)이 당시 히피의 자유분방함으로 찾아낸 ‘새 세상이 온다’(New World Coming·2020)다. 그런데 굳이 이들의 성향, 가령 ‘물질 숭배 문명’이나 ‘기성을 배격하는 반사회성’ 등을 끄집어낸 이유가 뭔가.

답은 ‘왼손’에 있다. 작가가 미숙한 왼손으로 그려낸 드로잉작업과 연결되더란 소리다. “예술이 고유한 언어로 이뤄내는 질서·조화라면 왼손 드로잉은 그 예술에 대한 반발”이라고.

그렇게 주제는 ‘시대착오적인 태도’로 정해졌단다. 미친 듯이 달려나가는 디지털 속도감 시대에 그저 신체의 작은 떨림에나 집중하는 회화의 ‘시대착오적인 태도’를 한번 들여다보라고.

3월 5일까지 경기 파주시 광인사길 아트스페이스휴서 여는 개인전 ‘잔인하고 고루한 세상’(Mean Old World)에서 볼 수 있다. 나무패널에 오일. 21×30㎝. 작가 소장. 아트스페이스휴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