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11.60 70.97 (+2.26%)
코스닥 998.82 18.84 (+1.92%)

'펜트하우스' 봉태규·박은석→엄기준도 '음성'…"2주간 자가 격리" [전문]

  • 등록 2020-11-25 오전 11:48:15

    수정 2020-11-25 오전 11:48:15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엄기준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렇게 박은석, 봉태규를 비롯해 엄기준까지 코로나 검사를 받은 ‘펜트하우스’의 주요 배우들이 전원 음성을 판정 받음으로써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

배우 엄기준. (사진=SBS 제공)
엄기준 소속사 싸이더스HQ는 25일 공식 입장을 통해 “엄기준씨는 지난 24일 드라마 ‘펜트하우스’ 촬영 도중 보조 출연자 한 명과 동선이 겹친다는 연락을 받고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동선이 겹친 확진자의 역학조사 결과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태라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2주 간 자발적 자가격리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공연에는 12월 4일(금)까지 참여하지 않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 “당사는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수칙을 준수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엄기준과 함께 검사를 받은 박은석과 봉태규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봉태규는 이날 오전 소속사를 통해 이 소식을 알렸고 박은석은 자신의 SNS에 소식을 알리며 “경각심을 갖고 임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앞서 지난 24일 마지막 촬영 진행이 한창이던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는 현장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되면서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자택 귀가 조치에 들어갔다. 당시 보조출연자와 동선이 겹친 배우 엄기준과 봉태규, 박은석을 비롯한 현장 스탭들은 자택 격리와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보조출연자와 동선이 겹치지 않은 이지아와 김소연, 유진 등은 검사를 받진 않았지만 자가 격리를 하며 상황 주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근 드라마 현장에서는 보조출연자의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확진자 및 밀접접촉자들이 속속 발생했다.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을 비롯해 ‘보쌈’, ‘허쉬’, ‘펜트하우스’, ‘도시남녀의 사랑법’, ‘조선구마사’ 등 총 10개 작품이 촬영을 중단하는 등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아래는 싸이더스HQ 공식입장 전문.

지난 24일 엄기준 씨는 드라마 ‘펜트하우스’ 촬영 도중 보조 출연자 한 명과

동선이 겹친다는 연락을 받고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동선이 겹친 확진자의 역학조사 결과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태라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2주간의 자발적 자가격리를 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이에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공연에는 12월 4일까지 참여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공연을 기다리시던 많은 팬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수칙을 준수하겠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