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윤하도 깜놀… 미니홈피 '독한 갬성' 대문글 정체는?

  • 등록 2022-01-15 오후 5:29:17

    수정 2022-01-15 오후 5:29:17

(사진=MBC ‘놀면 뭐하니?+’)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도토리 차트를 장기집권했던 윤하가 ‘도토리 페스티벌’에 출격한다.

15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윤하의 ‘도토리 페스티벌’ 무대가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윤하는 피아노를 연주하면서 ‘비밀번호 486’을 부르고 있는 모습이다. 윤하는 경쾌한 피아노 건반과 시원한 고음으로 무대를 휘어잡았다. 이어 발라드 곡인 ‘기다리다’를 선곡해 애절한 감성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울렸다.

무대의 여운이 가시기 전, 윤하는 깜짝 놀라며 “왜 이래!”라고 소리쳤다. 과거 윤하의 미니홈피 대문글과 포토앨범이 소환된 것. 지난 방송에 이어 미니홈피 대문글 ‘달콤한 변명이 싫었던 스물 하나’가 다시 한번 공개되자 윤하는 크게 당황했다. 하하는 “바뀌었다고 들었다”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윤하는 미니홈피 대문글을 2022년 버전으로 바꿨다며 근황을 공개해 폭소케 했다는 전언이다.

윤하 못지않게 ‘도토리 갬성’을 한가득 담은 관객들의 미니홈피 대문글을 소개했다. ‘사랑, 그거 어떻게 하는 거였더라?’, ‘제목없음, 그리고 너도 없음’, ‘오늘은 웃자. 내일은 울어야 하니까’ 등 그 시절 독한 감성이 묻은 제목에 객석에선 손발이 오그라들었다고. 유재석이 “비범한(?) 제목들이 많다”라고 감탄한 대문글들이 쏟아져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윤하 찐팬’ 남자친구와 특별한 3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도토리 페스티벌’을 신청했다는 커플의 사연이 공개됐다. 여자친구는 남자친구를 향한 굳건한 애정을 드러내 관객들의 부러움을 샀다. 신봉선은 “찐사랑”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나 남자친구의 한마디에 달콤한 분위기로 물들어가던 ‘도토리 페스티벌’ 현장이 웃음으로 초토화됐다. 윤하는 커플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세웠다는 후문. 과연 ‘감동 파괴 모드’를 몰고 온 남자친구의 말은 무엇인지, 15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