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한도전'과 '삼둥이', 착한 달력 그 이상의 의미

  • 등록 2014-12-25 오전 10:04:38

    수정 2014-12-25 오전 10:10:06

삼둥이 달력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 디자인, 구성, 크기, 브랜드. 달력을 살 때 꼼꼼히 따지는 조건이다.

물론 지갑을 열어 사야하는 대부분의 것에 비슷한 고민이 곁들겠지만 달력은 더욱 특별하다. 이 옷, 저 옷, 이 가방, 저 가방 살 수 있는 상품군과 달리, 달력은 1년 4계절 내내 딱 한 권만 있으면 되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달력을 사고, 선물한다는 것은 그래서 의미가 있었다. 누군가에게 다음 1년을 ‘통’으로 주는 의미이기도 하고, 나에게 새로운 1년을 다짐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곤 한다. 달력은 참 착한 선물로 통했다.

달력,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어느덧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됐다. 10년 동안 이어온 장수 프로그램이자 ‘국민예능’이라 불리는 ‘무한도전’. 2007년부터 2008년 달력 만들기 특집을 선보인 후 지금까지 반복되고 있다. 지금은 5명으로 줄어든 멤버이지만, ‘무한도전’의 사람, ‘무한도전’의 지난 1년간 특집과 함께 새해를 꾸려가겠다는 구매자의 충성도는 ‘무한도전’에 대한 애정으로 직결됐다.

무한도전 달력
‘무한도전’은 그러한 대중의 사랑에 기부로 응답했다. ‘무한도전’ 달력, 다이어리 등 판매수익금은 사회에 기부됐다. 지난해 국감에서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MBC가 2008년부터 4년간 기부한 총 금액의 60%가 ‘무한도전’ 달력 수익금에서 나왔다. 30억원에 육박하는 돈이다. 착한 선물 그 이상의 착함을 전파하는 따뜻한 선행이었다.

올해 ‘무한도전’이 27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하기 앞서 그 불씨를 지핀 ‘대단한 아이들’이 있다.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으로 사랑 받은 배우 송일국의 삼둥이다. 대한, 민국, 만세와 송일국이 함께한 2015년 달력이 예약 판매에 돌입했다. 24일 0시부터 시작된 예약 판매는 하루 반나절이 지난 현재 12만8920개를 기록하고 있다.

송일국은 ‘삼둥이 달력’으로 얻은 수익금을 전액 사회에 공헌하는 의미로 기부할 뜻을 밝혔다. 현재 수익금이 7억원을 넘겼다. 한 부당 5500원. 상대적으로 크지 않은 금액이지만 많은 사람들의 힘으로 모인 큰 정성에 ‘삼둥이 달력의 기적’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삼둥이 달력
많은 사람들은 ‘무한도전 달력’ 혹은 ‘삼둥이 달력’을 사는 마음을 따뜻함이라고 표현한다. 달력은 반드시 필요한 상품이고, 이왕 구매한다면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로 인해 나까지 좋은 일을 할 수 있다면 금상첨화라는 것. ‘무한도전’ 달력이 배송되길 기다리는 마음, 기다림 끝에 물건을 품에 안았을 때 느끼는 만족감은 무언가를 샀다는 사실을 넘어 누군가와 온정을 나눴다는 가치에 있을 터다.

‘삼둥이 달력’을 판매하고 있는 옥션의 한 홍보관계자는 “아이들의 인기가 워낙 높아 달력을 갖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았을텐데 방송을 통해 기부하겠다는 뜻이 전해지면서 구매자들의 마음이 더욱 따뜻해지는 것 같다”며 “삼둥이와 그들의 가족은 물론 파는 사람들, 사는 사람들, 이로인해 온정을 나눠 받을 사람들까지 만인을 행복하게 하는 일이라 의미가 깊다”고 전했다.

▶ 관련기사 ◀
☞ '닥터 프로스트' 송창의, 금발의 산타?.."메리 크리스마스!"
☞ 아이유, 크리스마스 셀카 공개..빨간 입술+산타 반지 '깜찍'
☞ '하트투하트' 최강희, 헬맷 써도 러블리.."메리 크리스마스!"
☞ BJ 효근 아내 이신애, 배우·MC 등 다재다능 '게임 요정'
☞ '인터뷰' 온·오프라인 개봉, 제2의 해킹 대란 일어나나?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