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양이도 산책 좋아하겠지"…당신은 반려묘 학대중입니다

국내 반려묘 120만 마리 넘지만
산책하다 유기묘·채식사료 먹여 영양부족 등
특성 이해 못한 학대 다수 발생
  • 등록 2019-04-29 오전 6:35:00

    수정 2019-04-29 오전 8:12:53

고양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최근 반려묘를 키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TV 등 대중매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고양이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지만 고양이에 대한 부족한 사전정보로 본의 아니게 학대를 하게 되는 사건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주인이 사람의 시각으로 고양이를 대하거나 개와 유사한 방식으로 양육을 하다가 발생하는 문제들이다.

반려묘 120만 시대…“산책냥, 고양이에겐 학대”

농림수산식품부의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에서 양육하고 있는 반려묘의 수는 약 128만 마리(추정치)로, 2012년(116만마리) 이후 10% 이상 증가했다.

최근 반려묘를 키우는 사람들 사이에서 이슈가 되는 사안 중 하나는 산책하는 고양이, ‘산책냥’에 대한 논란이다. 이는 주인들이 반려묘에 목줄을 채운 뒤 산책을 하는 모습을 촬영해 SNS에 업로드하는 콘텐츠로, 이미 인스타그램에만 수만건의 콘텐츠가 올라와 있다. 개의 경우 산책을 하는 것이 스트레스 해소에 좋다고 알려졌지만, 자신의 영역이 아닌 곳에서 불안감을 느끼는 고양이에게는 심한 스트레스로 이어질 수 있다. 결국은 산책 중 도망을 가 유기묘가 되는 경우도 많다.

잃어버린 고양이를 찾아주는 직업 이른바 ‘고양이 탐정’으로 활동하고 있는 옥수철(47)씨는 “최근 고양이를 찾아달라는 의뢰 10건 중 3~4건은 산책 중 잃어버린 것”이라며 “‘산책하면 바람도 쐬고 좋겠지’라는 인간 위주의 생각에서 잘못된 행동”이라고 설명했다.

육식동물 고양이에 채식 사료…건강 위험

완벽한 채식주의(Veganism, 비거니즘)를 추구하는 보호자가 반려묘에게도 채식(비건) 사료만 급여하는 경우도 육식동물인 고양이에게 자신의 식습관을 강요해 건강을 해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다.

정설령 영양전문동물병원 원장은 “묘주가 자신의 철학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고양이 보호자로서 자신이 책임지는 동물의 건강을 생각해야 할 의무도 있다”며 “비건 사료가 고양이의 건강에 맞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원장은 실제 시중에서 판매되는 한 고양이용 비건 사료를 예로 들며 단백질 함량이 부족하고 필수 아미노산의 일종인 메티오닌과 라이신의 부족, 고양이가 체내에서 합성할 수 없는 타우린 성분 부족 등을 지적했다. 그는 “단백질과 필수 지방산 등이 부족한 사료를 장기간 섭취하게 되면 피부질환이나 면역력 저하, 근육량 감소 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어린 고양이의 경우엔 뇌 발달 저하 등 문제가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 비건 사료를 급여하고 싶다면 동물과 삶을 함께하는 반려인으로서 반려동물을 생각하는 마을을 갖고 수의사를 비롯한 전문가와 충분히 상담하고 본인 역시 신중한 공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