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소유 아닌 공유시대… 현대차의 미래는 서비스기업”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美칼라일그룹 초청대담
  • 등록 2019-05-24 오전 5:00:00

    수정 2019-05-24 오전 5:00:00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22일 서울에서 열린 칼라일 그룹이 초청한 단독대담에 참석해 주요 시장관계자들 앞에서 ‘고객 중심으로의 회귀’와 ‘고객 니즈 변화에 선제적 대응’ 등을 강조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왼쪽)과 칼라일 그룹 이규성 공동대표가 대담을 나누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자동차가 소유에서 공유로 넘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2일 세계 3대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미국 칼라일그룹이 서울에서 개최한 ‘투자자 콘퍼런스’ 대담에서 정 수석부회장은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세대)는 자동차를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자동차 공유를 희망하고 있다”며 “우리도 서비스 비즈니스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어 해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의 전략적 우선순위를 결정하는 기준은 ‘고객’”이라고 말하고, ‘고객 중심으로의 회귀’와 ‘고객 니즈 변화에 대한 선제 대응’ 을 강조했다.

정 수석부회장의 이같은 언급은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 개선과 판매 회복을 위한 해답은 고객에게 있다는 판단에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아버지인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품질 경영’으로 회사를 세계 5위 완성차 기업으로 키웠다면, 다음 세대인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기아차를 구매하는 고객의 가치를 가장 우선시하는 ‘고객 중심주의’로 자동차산업의 위기를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하게 밝힌 것이다.

이날 정 수석부회장은 “요즘 고객에게 더 집중해야 한다는 말을 자주 한다”며 “서비스, 제품 등 모든 측면에서 우리가 고객에게 집중하기 위해 더 노력할 여지가 없는지를 자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고객 중심으로의 회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현대차그룹 모든 직원은 고객을 중심으로 의사결정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수석부회장이 고객 및 자본시장 관계자 앞에서 대담 형식으로 소통의 시간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담은 칼라일그룹 이규성 공동대표와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30여분 간 영어로 진행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